영묘, 제르마 리비아

영묘, 제르마 리비아


리비아

저희 편집자는 귀하가 제출한 내용을 검토하고 기사 수정 여부를 결정할 것입니다.

리비아,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국가. 국가의 대부분은 사하라 사막에 있으며 인구의 대부분은 해안과 사실상의 수도인 트리폴리(Ṭarābulus)와 또 다른 주요 도시인 방하지(Benghazi)가 위치한 해안과 인접 배후지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리비아는 북서쪽의 트리폴리타니아(Tripolitania), 동쪽의 키레나이카(Cyrenaica), 남서쪽의 페잔(Fezan) 등 3개의 역사적 지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오스만 제국 당국은 이들을 별도의 속주로 인정했습니다. 이탈리아 통치하에서 그들은 단일 식민지를 형성하기 위해 통합되었고, 이는 독립 리비아에 자리를 내주었다. 리비아의 초기 역사 대부분에서 트리폴리타니아와 키레나이카는 서로보다 이웃 영토와 더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1950년대 후반 석유가 발견되기 전까지 리비아는 천연 자원이 부족하고 사막 환경으로 인해 심각한 제약을 받는 것으로 간주되었습니다. 국가는 경제의 유지를 위해 거의 전적으로 외국의 원조와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습니다. 석유의 발견은 이러한 상황을 극적으로 변화시켰습니다. 정부는 오랫동안 경제에 대한 강력한 통제력을 행사했으며 막대한 석유 수입으로 얻은 부를 통해 농업과 산업을 발전시키려고 했습니다. 또한 국민에게 최소한의 비용으로 의료와 교육을 제공하는 복지국가를 세웠다. 리비아의 오랜 집권 지도자 무아마르 알 카다피가 사회경제적 평등주의와 직접 민주주의에 뿌리를 둔 독특한 정치 이념을 지지했지만, 실제로 리비아는 카다피 내부의 친족과 보안 책임자로 구성된 구성원들 사이에 권력이 집중된 권위주의 국가로 남아 있었습니다. 카다피 정권에 대한 반대는 2011년에 전례 없는 수준에 이르렀고 무장 반란으로 발전하여 카다피를 권력에서 몰아냈습니다. (2011년 리비아의 불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보다 2011년 리비아 반란.)

리비아는 북쪽으로 지중해, 동쪽으로 이집트, 남동쪽으로 수단, 남쪽으로 니제르와 차드, 서쪽으로 튀니지와 알제리와 접하고 있다.


알링턴 국립 묘지: 사실

1861년 4월 20일 남북 전쟁에서 버지니아 군대를 지휘하기 위해 미 육군에서 사임한 지 며칠 후, 로버트 E. 리는 메리 리와 결혼하여 30년 동안 살았던 알링턴 저택을 떠났습니다. 그는 결코 돌아오지 않을 것입니다. 

1861년 5월 23일 버지니아가 연방에서 탈퇴한 후, 연방군은 수도에서 포토맥 강을 건너 Mary’의 아버지이자 조지 워싱턴. 휠체어를 탄 Mary Lee가 92.07달러의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대리인을 보낸 후 정부는 1864년에 그 재산을 압류했습니다. . Meigs는 Arlington을 새로운 군사 묘지의 위치로 공식 제안했습니다. 

1864년 5월 13일, 21세 펜실베니아의 윌리엄 크리스트먼 일병은 복막염으로 사망했으며 알링턴에 묻힌 최초의 군인이 되었습니다. 리스의 집이 영원히 거주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 Meigs는 무덤을 맨션에 최대한 가깝게 배치하도록 지시했으며 1866년 그는 워싱턴 DC 근처의 전장에서 사망한 2,111명의 알려지지 않은 남북 전쟁 군인의 유해를 안치하도록 명령했습니다. Lees’ 장미 정원의 금고 내부.

2. 1882년 대법원 판결로 17,000개의 무덤이 발굴될 수 있었습니다.

Lee’s가 사망한 지 10여 년이 지난 지금, 대법원은 미국 정부가 적법 절차 없이 그의 재산을 압수하고 불법적으로 몰수되었을 때와 동일한 상태로 그의 가족에게 반환하도록 명령했다고 판결했습니다. 이 판결이 따랐다면 모든 알링턴의 시체를 발굴해야 할 수도 있었지만 대신 리의 아들이 1883년에 공식적으로 이 재산을 의회에 15만 달러에 매각했습니다.

3. 이 묘지는 1868년 최초의 국가 현충일 기념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1868년 공화국 대군 총사령관인 존 A. 로건(John A. Logan) 장군은 5월 30일을 공식적으로 장식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1868년 5월 30일 알링턴에서 율리시스 S. 그랜트 장군이 참석하고 제임스 가필드 장군이 연설을 하는 가운데 최초의 국가 기념식이 거행되었습니다. 데코레이션 데이는 결국 메모리얼 데이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4. 알링턴은 미국 역사상 모든 전쟁의 군인을 안치한 유일한 국립 묘지입니다.

알링턴 국립 묘지의 첫 번째 군사 매장은 1864년까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매장지는 미국 독립 전쟁 이후 모든 전쟁에서 싸운 사람들의 유해를 안고 있습니다. 1892년 독립 전쟁에서 사망한 군인들은 조지타운 묘지에서 다시 묻혔고 1812년 전쟁의 희생자들도 알링턴에 다시 묻혔습니다.

5. 알링턴 국립묘지에 제2차 세계대전의 적군 3명이 묻혔다.

미국의 영예로운 사망자들 사이에는 2차 세계 대전 중에 2명의 이탈리아 포로와 1명의 독일 포로가 흩어져 있습니다. 세 명의 적군 전투원은 워싱턴 D.C. 지역에서 포로로 사망했으며 제네바 협약에 따라 적절한 매장이 필요했습니다. 알링턴이 가장 가까운 국립 묘지이기 때문에 남자들은 그곳에 묻혔습니다. 전체적으로 약 60명의 외국인이 알링턴에 안장되어 있으며, 대부분은 미군을 포함한 항공 재해로 사망한 연합군 군인입니다.

6. 거의 4,000명의 전 노예가 알링턴 국립 묘지에 묻혔습니다.

Lee’s의 재산을 몰수한 후, 연방 정부는 해방되고, 해방되고, 도망친 노예들을 위한 모범 공동체가 되기 위해 면적을 따로 떼어 놓았습니다. Freedman’s Village는 1900년에 문을 닫기 전까지 농지, 집, 병원, 학교 및 식당을 포함했습니다. 마을에 살았던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은 이 땅에 묻혔고 그들의 무덤은 알링턴 국립 묘지의 섹션 27에 통합되었습니다. 그들의 묘비에는 𠇌itizen” 또는 𠇌ivilian.”가 새겨져 있습니다.

7. 무명용사의 묘는 더 이상 추가되지 않을 것입니다.

알링턴에 안장된 5,000여 명의 무명의 무명용사 중에는 1차 세계대전과 2차 세계대전의 미확인 유해, 무명용사릉에 묻힌 한국전쟁 참전용사 등이 있다. 1984년 베트남 전쟁 당시 알려지지 않은 유해가 매장되었지만 1998년에 유해가 발굴되어 DNA 검사 결과 미주리 주에 있는 미주리 주에 있는 군사 묘지에 다시 안장되었습니다. DNA 검사의 발전은 미래의 모든 유해를 확실하게 식별할 수 있고 무명의 병사의 무덤에 장례를 치르지 않을 것임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8. 군인들은 현충일 주말에 모든 묘비 앞에 깃발을 꽂습니다.


100년 전, 세계 최초의 공중 폭탄이 리비아에 떨어졌다

1915년경: 제1차 세계 대전이 한창일 때 파리의 레 앵발리드에 전시된 새 모양의 독일 'Taube' 항공기를 보기 위해 군중이 모입니다.

Hulton 아카이브 / 게티 이미지

100년 전 이탈리아 조종사가 세계 최초의 공중 폭탄을 투하했습니다. 1911년 11월 1일 오스만 제국과 이탈리아 왕국 사이의 전쟁 중에 일어난 일입니다.

줄리오 가보티(Giulio Gavotti) 중위는 타우베(Taube) 단일 비행기를 타고 리비아 상공을 비행했으며 오늘날 트리폴리(Tripoli) 외곽에 있는 아인 자라(Ain Zara)에 있는 터키군 수용소에 접근하면서 수류탄 4개를 던졌습니다.

이것이 Gerard J. De Groot가 그의 책에서 설명하는 방법입니다. 폭탄 (하버드 대학 출판부, 2005):

[가보티]는 경험 많은 정찰 조종사였지만 이 특별한 날 야망에 사로잡혀 단순히 관찰하는 것 이상의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상급 장교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채 그는 비행 중에 각각 약 2킬로그램의 수류탄 4개가 들어 있는 가죽 주머니를 가지고 갔습니다. 터키군 진영에 도착하자 가보티는 주머니에서 기폭 장치를 꺼내 체계적으로 수류탄에 끼워 넣은 다음 수류탄을 옆으로 던져 이 과정을 네 번 반복했다. 이 첫 번째 공중 폭격으로 다친 터키인은 없었지만 그들은 몹시 화를 냈습니다.

Gavotti는 항공 운송과 폭탄의 결혼식을 주례했습니다. 결혼은 엄청나게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당시 이 첫 번째 폭격은 신사적인 전쟁 기술에 대한 총체적인 모독으로 널리 비난을 받았습니다.

Groot는 공중 폭격이 빠르게 시작되었다고 기록합니다. 3년 후 Zeppelins는 제1차 세계 대전 중 앤트워프에 폭탄을 투하했습니다.

이안 패터슨, London Review of Books에서 이탈리아 공격 당시 국제 언론은 "두려움"이라고 불리는 "부수적 피해"에 대해 광범위하게 이야기했습니다. 오스만 제국은 폭탄이 야전 병원에 떨어졌다고 말했고, 이탈리아인은 폭탄이 적에게 미친 사기를 자축했다.

그런 다음 Patterson은 오늘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살펴봅니다. 서방 동맹국은 그들이 선택한 목표가 부수적 피해를 최소화한다고 말하는 반면 Moammar Kadhafi 정권은 공격이 무고한 민간인을 죽였다고 주장합니다.

100년이 지난 지금, 카다피의 방어 시설에 미사일이 쏟아지고 잠자는 리비아 군인들이 폭파되고 불에 타면서 우리는 비슷한 종류의 주장을 듣게 됩니다. 서쪽의 맹공격의 위력은 카다피 정권에 대한 모든 지지를 소멸시키고 모든 사람. 충격과 공포가 이라크에서 의도되었던 것처럼. 또는 폭격과 낙엽이 베트남에서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또는 London Blitz는 영국의 정신을 깨뜨리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증거는 사람들이 사는 장소에 고폭탄을 투하하는 것이 반대, 결속 및 결의를 증가시킨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3. 이슬람 국가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리비아는 풍부한 기독교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날 기독교는 리비아의 소수 종교입니다. 그러나이 나라는 강한 기독교 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리비아와 관련된 두 가지 중요한 성경 인물의 예로는 시몬 구레네와 산 마가가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지게 한 시몬은 구레네 시 출신이었습니다. 구레네는 수백 년 전에 존재했던 리비아의 도시였습니다. 한편 마가복음을 쓴 성 마가는 서기 49년 이집트에 알렉산드리아 교회를 세웠다. 이 교회는 리비아에 존재하는 많은 동방 정교회, 콥트 교회, 그리스 정교회를 탄생시켰습니다.


노예였던 사람들이 아프리카로 여행을 떠납니다.

해방된 노예들이 미국에서 아프리카로 처음 조직적으로 이주한 사람들은 뉴욕 항구를 출발해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의 프리타운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이민은 주로 이전에 노예였던 아프리카 사람들을 아프리카로 돌려보내기 위해 로버트 핀리가 1816년에 설립한 미국 조직인 미국 식민화 협회(American Colonization Society)의 작업이었습니다. 그러나 원정대는 또한 1808년 노예 무역이 폐지된 후 불법적으로 미국으로 데려온 실향민 아프리카인들을 아프리카로 돌려보내는 데 사용하기 위해 1819년에 100,000달러를 책정한 미국 의회의 자금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1772년 영국이 노예 무역을 폐지한 후 아프리카에 노예였던 사람들을 재정착시키려는 영국의 노력을 모델로 했습니다. 1787년 영국 정부는 서부 시에라리온 반도에 노예였던 300명과 백인 매춘부 70명을 정착시켰습니다. 아프리카. 2년 이내에 이 정착지의 대부분의 구성원은 지역 Temne 사람들과의 전쟁이나 질병으로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1792년에 두 번째 시도가 있었습니다. 이전에 노예였던 1,100 사람들, 대부분은 미국 독립 전쟁 동안 영국을 지지했고 전후 캐나다 재정착에 불만을 품은 사람들이 영국 노예 폐지론자인 토마스 클락슨의 지도 하에 프리타운을 설립했을 때였습니다.


Al-Hattaba’s Al-Shurafa 영묘: 발굴된 관광 잠재력을 지닌 문화 유산

Al-Hattaba Historic Cairo 카이로의 요새 옆에 있는 유적지인 Al-Shurafa 영묘는 카이로에 기반을 둔 Athar Lina 이니셔티브와 Build Environment Collective – Megawra에 의해 고대유물부의 감독 하에 새로 발견되었습니다. 이집트에 있는 미국 연구 센터의 지원.

11월 30일, Al-Hattaba 주민을 포함한 수십 명의 사람들이 이니셔티브 및 #8217 연구 프로젝트(역사 카이로 시민 참여)의 맥락에서 Al-Shurafa 영묘의 보존 작업 시작을 축하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Al-Shurafa 영묘는 영묘의 역사를 조사하기 위한 연구와 연구를 수행한 Athar Lina 이니셔티브에 따르면 건축 요소를 고려할 때 Mamluk 시대에 속하는 것으로 믿어집니다.

Athar Lina는 "유산은 사람을 의미합니다. 사람이 없는 역사는 없습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역사 공예품으로 사람과 장소를 보호하는 그들의 역할을 무시하지 않고 유적지를 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유적지를 보호 및 개발하는 데 열심입니다.

축하 행사에는 "알 하타바를 위한 여성 퀼트"라는 두 번째 유산 프로그램의 발표도 포함되었습니다. Al-Hattaba 지역의 khiyamyya(패치워크)에서 일하는 여성들의 재능을 보여주고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입니다.

어린이들을 위한 기타 유산 인식 활동도 진행되었습니다. “우리는 역사적인 지역의 정부 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부담이 아닌 자원으로서의 유산에 대한 비전을 바탕으로 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 참여 방식을 확립하기를 열망하고 있습니다.” May Al-Ibrashy, Athar Lina 이니셔티브와 Built Environment Collective – Megawra는 Daily News Egypt에 말했습니다.

Al-Hattaba 지역과 Al-Shurafa 영묘에서 Al-Ibrashy는 해당 지역에 대한 깊은 연구와 상세한 연구를 통해 특히 Citadel과의 근접성으로 인해 관광지가 될 잠재력이 크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실행되고 있는 역사적인 공예품.

Al-Ibrashy는 이 이니셔티브가 고대유물부, 비공식 정착촌 개발 기금 및 카이로 주지사 사무소 대표들과 회의를 갖고 법적 상황과 이웃의 잠재력을 다루기 위해 6일 워크숍을 주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웃과 Al-Shurafa 영묘를 유산 및 관광 명소로 개발하려는 비전에 도달했지만 주민들을 집에서 유지하고 개발 과정의 일부가 되도록 기술을 업그레이드함으로써 ” Al-Ibrashy 추가했습니다.

Al-Ibrashy는 이니셔티브가 Al-Hattaba에 대해 2등급 위험이 있는 비공식 주택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카이로 주정부 사무실과 여전히 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역은 개발과 재활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매우 분명하고 우리는 이에 반대하지 않지만 빈민가는 아닙니다. 역사 문화 유적지지만 개발만 필요한 열악한 환경이다.”

Al-Hattaba 사람들은 이웃이 건설될 때부터 이곳에 살고 있습니다. 그들의 역사는 알하타바 역사의 일부입니다. 그들은 다음과 같은 관광을 풍요롭게 하는 데 매우 중요한 활동을 합니다.

Khiyamiyya 및 Sadaf 공예품, ” Al-Ibrashy.

Al-Shurafa 영묘에서 Al-Ibrashy는 건물의 거대한 석재 블록(최대 높이 50cm, 두께 100cm, 길이 230cm)이 시타델과 관련된 더 큰 건물 단지의 일부임을 나타냅니다. “역사를 살펴보면 이곳이 “사빌 건물(공중 분수가 있는 고대 이집트 건물), 법원 또는 영빈관”일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Al-Shurafa 영묘는 아치형 신전 방으로 이어지는 야외 안뜰과 돔형 ‘sabil room’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영묘는 주민들의 집 옆에 있는데, 이곳을 알-슈라파(Al-Shurafa)라고 명명한 이유에 대한 이야기를 퍼뜨렸습니다.

Al-Hattaba에 거주하는 70세의 Saeed Khalifa는 DNE에 그의 아버지가 이 동네에서 태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장소이자 우리의 뿌리입니다. 여기 내 인생이 있습니다. 이사를 가서 다른 지역에서 살려고했지만 할 수 없었습니다.”

Saeed는 그들이 영묘 안에서 7명의 괜찮은 소녀들이 불탔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에 그 장소가 소녀들과 관련하여 “Al-Shurafa”라고 명명된 것으로 믿어진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들의 역사를 엮는 알-하타바의 여성들

"알-하타바의 여성들이 역사를 엮다" 프로젝트는 키야미야에서 그들의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Athar Lina가 준비한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참여형 워크샵과 Al-Hattaba 지역의 여성들이 디자이너와 함께 Al-Hattaba의 역사를 그들의 관점에서 이야기하는 khiyamyya를 작업하는 2개의 공개 이벤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장인의 키야미야는 2020년 말까지 아타르 리나(Athar Lina)의 보존 프로젝트가 완료된 후 알-슈라파 영묘(Al-Shurafa Mausoleum)에 교수형에 처해질 예정입니다.

Megawra의 도시 연구원인 Heba Negm은 khiyamyya와 sadaf 공예품이 특징인 Al-Hattaba에서 많은 공예품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여성들에게 기술을 향상시키고 Al-Shurafa 영묘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Negm은 덧붙였습니다.

30세의 어머니인 Doaa(이름만 제시해 달라는 요청)는 그 동네 주민입니다. 그녀는 DNE에 그들의 이웃인 Al-Hattaba가 개발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모두 여기 결혼식과 장례식에 사용되는 키야미야를 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프로젝트에서 그들은 우리에게 새로운 종류의 키야미야를 가르칩니다. 누군가가 우리를 돌보고 우리의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쁩니다.”

이것은 우리와 우리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들이 무덤뿐만 아니라 도로와 지역 전체를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생활 조건과 수입을 개선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높이 평가할 것입니다.”

“저는 제 아이들이 알하타바에서 자라 그들의 역사를 가슴에 새기길 바라지만, 또한 이웃이 미래를 위해 개선되어 집을 떠날 필요가 없기를 바랍니다. 누군가가 우리의 문제를 살펴보고 해결해주기를 바랍니다.”라고 Doaa가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웃에 사는 39세의 Salwa(이름만 알려달라고 요청)는 DNE에 자신이 khiyamiya에서 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의류 공장에서 일합니다. 이곳 여성들에게 도움이 될 새로운 기술을 배우게 되어 기쁩니다.”


베를린 고스트

유럽대륙에서 NATO 동맹의 핵심이자 1949년 이후로 미국의 긴밀한 동맹국인 독일이 무아마르 카다피에 대항하는 무력을 승인하는 유엔 결의안을 기권하기로 투표한 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운 일이었을 것입니다. 이 나라는 발칸 반도에 대한 인도주의적 개입의 확고한 옹호자였으며, 미국 제국주의를 비난하는 좌파 정부에 의해 주도되지 않는 것이 가장 확실합니다. 실제로 메르켈 총리의 미국적 가치에 대한 애착은 매우 뚜렷하여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그녀에게 우리의 최고 민간 영예인 대통령 자유 메달을 수여했습니다. 그렇다면 독일은 왜 리비아 개입에 대해 그토록 단호하게 반대해왔을까?

답은 두 개의 상충되는 역사 내러티브가 현재 독일 정치에서 패권을 놓고 다투고 있다는 사실에서 시작됩니다. 각 내러티브는 제2차 세계 대전과 냉전의 기억에 대해 극적으로 다른 접근 방식을 제시합니다. 이러한 내러티브에서 주목해야 할 한 가지 중요한 점은 그것이 단순히 좌파와 우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념과 정당의 경계를 넘나듭니다.

첫 번째 내러티브는 힘과 자유 사이의 연결을 경시합니다. 윌리 브란트의 역할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연합군만이 나치 정권을 패배시켰다는 사실을 강조하지 않습니다. 동방정책, 서독과 서유럽의 평화운동, 미하엘 고르바초프의 페레스트로이카 그리고 글라스노스트 냉전 종식의 원인으로. 일부 설명에서는 1980년대 전후에 서방 동맹이 취한 강경 노선과 공산주의 이념을 합법화한 동유럽 반체제 인사들의 역할이 주목을 받지 못하거나 평화를 위협하는 요인으로만 거론되기도 한다.

1980년대에 본 대학교의 정치학자 한스-피터 슈바르츠는 나치 독일의 “권력에 대한 집착”에서 서독 평화 운동의 “권력 망각”으로의 전환에 대해 말하면서 이 정치 문화의 본질을 포착했습니다. 그리고 브란트가 표현한 데탕트(détente)의 정치적 언어로. 1980년대 핵무기에 대한 격렬한 논쟁 이후, 슈바르츠가 서독 좌파에 대해 묘사한 분위기의 요소는 독일 외교 정책 수립에서 훨씬 더 광범위한 합의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지지자들에게 이러한 분위기는 나치 정권의 침략과 범죄에 대한 문명화되고 적절한 대응입니다. 그것은 과거의 원시 민족주의를 통합된 유럽의 다자주의 원칙으로 대체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세계 경제가 만들어낸 상호의존의 그물망이 협상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이러한 견해는 게르하르트 슈뢰더가 다가오는 이라크 전쟁에 단호하게 반대했던 적어도 2002년 여름 이후로 독일 정치를 지배해 왔습니다. Andrei Markovits가 그의 책에서 설득력 있게 증명했듯이 무례한 국가, 부시의 정책에 대한 슈뢰더의 반대는 독일 사회에 반미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독일이 아프가니스탄에 7,000명의 군인을 파견했지만, 그들의 교전 규칙은 미국 및 기타 연합군의 규칙보다 훨씬 더 제한되어 있으며 독일에서 그들의 존재는 여전히 인기가 없습니다. 2008년 여름, 베를린에서 200,000명의 사람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나온 오바마에 대한 엄청난 지지는 부분적으로 그가 "반 부시"로서 미국의 군사 개입, 특히 중동 지역에서 등을 돌릴 것이라는 믿음에 근거했습니다. 동쪽. 더욱이, 이란과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길고도 긴 협상에서 강력한 경제 제재와 군사적 선택의 암시에 반대하는 강력한 기득권 세력이 존재했습니다. 실제로 독일의 정치학자 마티아스 쿤첼은 2009년 독일과 이란에 관한 책에서 “새로운 별자리의 출현”을 언급했다. 한편에는 서방 강대국인 미국, 프랑스, ​​영국이 있고 다른 한편에는 러시아, 중국, 독일 연방 공화국이 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귀도 웨스터웰(Guido Westerwelle)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이끄는 현 정부는 이러한 지적 합의에 깊이 빠져 있다. 정부는 시장 지향적인 자유민주당과 함께 보수 기독민주당과 기독사회당의 중도 우파 연합이다. 3월 18일 Westerwelle(그는 자유민주당, 작지만 영향력 있는 정당인 자유민주당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그 기반은 국가의 전문적, 경제적, 학문적 엘리트에 기반을 두고 있음)은 베를린의 독일 의회에서 리비아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 한편으로 그는 “우리는 독재자 카다피의 범죄를 규탄한다. 이 사람과 더 이상 일할 수 없습니다. 그는 가야만 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외과적 파업 같은 것은 없다. 모든 군사 교전은 ​​또한 민간인 사상자를 낳습니다. 우리는 고통스러운 경험을 통해 그것을 압니다. 우리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의 작전에 대해 자주 이야기했습니다.” 따라서 독일군은 참가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왜 또는 어떻게 카다피가 군사 개입 없이 “가야” 할 수 있는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정부의 입장은 독일 정치에서 반대되는 내러티브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많은 비평가들을 각성시켰다. 그들의 반응은 Paul Berman이 이 잡지와 그의 책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1990년대의 개입주의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권력과 이상주의자—당시 독일 외무장관 요슈카 피셔(Joschka Fischer)와 다니엘 콘-벤디트(Daniel Cohn-Bendit)와 페터 슈나이더(Peter Schneider)와 같은 1968세대의 다른 좌파 구성원들은 발칸 반도에 대한 무장 개입을 옹호하는 보수주의자들과 공동의 명분을 만들었습니다. 당시 피셔는 무장 개입만이 인종 청소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독일이 인권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려면 “다시는 아우슈비츠”가 “다시는 전쟁을 하지 말자”를 이겨야 했습니다. 이번에는 독일의 비개입주의적 입장에 대한 비평가들로는 CDU의 주요 외교 정책 전문가 중 한 명인 Ruprecht Polenz 전 사민당 경제 개발 장관, Heidemarie Wieczorek-Zeul 녹색당 대표, Cem Ozdemir 및 Fischer 자신이 포함되었습니다. .

정부의 접근 방식은 독일 언론에서도 날카로운 비판을 받았다. 에 다이웰트, 리처드 헤르징거(Richard Herzinger) - 수년 동안 Westerwelle이 대표하는 외교 정책 합의에 대한 가장 명료한 비평가 -는 미국, 영국, 프랑스 편에서 "독일이 행동을 지연시키려는 정당으로 등장한 부끄러운 방식"을 비판했습니다. 다니엘 브로슬러(Daniel Brossler)는 이 결정으로 독일이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의 진지한 후보에서 제외되었다고 선언했다. 쥐트도이체 차이퉁 "독재자의 편에서"라는 제목으로. 대량 순환 타블로이드에서 빌트 차이퉁, 마이클 백하우스(Michael Backhaus)는 서방의 군사 행동을 "너무 오랫동안 자신의 국민과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한 카다피 대령에 대한 정당한 군사 개입"이라고 말했습니다. 백하우스는 놀라운 역사적 비교를 제시했습니다. "히틀러와 그의 살인자들에 대한 저항군이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을 희망했던 것처럼 벵가지의 반군은 민주주의 국가의 전투기를 희망합니다."

한편, 독일의 여론은 이 상반된 두 서사 사이 어딘가 어색한 위치에 자리 잡은 것 같다. 대중교통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빌트 차이퉁, 독일인의 62%가 카다피에 대한 군사력 사용을 지지했지만 29%만이 독일군의 참여를 지지했습니다. 다시 말해서 독일인들은 재앙을 피하기 위해 무력이 필요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 같지만 스스로는 사용하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수십 년 동안 세계는 나치의 과거를 잊거나 제국의 오랜 꿈을 되살리는 비전을 가진 독일을 두려워했습니다. 그러나 베를린의 현재 입장에서 분명히 알 수 있듯이, 적어도 해외 개입이 때때로 필요하다고 믿는 우리에게 진정한 문제는 독일인이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그리고 현재)에 대한 특정 해석이 이 논쟁에서 한쪽은 국제 문제에서 무력의 역할 감소에 대한 환상을 품고 인도적 목적을 위한 무력 사용에 단호하게 반대합니다.

칼리지 파크에 있는 메릴랜드 대학교의 현대 유럽사 교수인 제프리 허프는 전후 독일의 기억과 정치에 대해 광범위하게 저술했습니다. 그는 가장 최근에 아랍 세계를 위한 나치 선전.


포레스트 홈 묘지

이웃한 일리노이주 포레스트 파크에 있는 포레스트 홈 묘지는 오크 파크와 리버 포레스트의 역사에 대한 독특하고 놀라운 자원입니다.

오크파크와 리버포레스트 경계에는 공동묘지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포레스트 홈 묘지와 독일 발트하임 묘지(1968년 포레스트 홈으로 합병)는 두 마을의 많은 주민들과 근서부에서 온 시민들의 마지막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Maywood 및 Riverside와 같은 교외와 상당한 수의 Chicagoans. Oak Park and River Forest의 역사 협회는 Forest Home Cemetery와 그곳에 묻힌 일부 개인에 대한 광범위한 자료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매장 기록의 마이크로필름이 포함됩니다(시간순으로 정렬됨).

협회의 대표적인 행사 중 하나는 매년 10월 셋째 일요일에 열리는 연례 Forest Home Cemetery Walk입니다. 수백 명의 참석자는 공동 묘지에 묻힌 개인의 이야기를 묘사하고 공유하는 의상을 입은 배우들에 의해 오락과 교육을 받고 종종 깊은 감동을 받습니다.

아래는 Historical Society의 수상 경력에 빛나는 책에서 발췌 한 것입니다. 자연이 선택한 최고의 장소: 삼림 집과 독일 발트하임 묘지 안내, 1~6쪽. 이 책은 공동 묘지에 있는 45개의 다른 장소로 이어지는 두 가지 셀프 가이드 투어를 제공합니다. 하나는 도보이고 다른 하나는 운전입니다. 주문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산림 주택 및 독일 발트하임 공동 묘지의 역사

포레스트 홈 묘지 정문, 1900년경

아메리카 원주민, 초기 정착민, 복음 전도자, 집시, 노동 운동가, 의학, 예술, 비즈니스, 교통 분야의 저명한 지도자들을 위한 마지막 안식처인 일리노이주 포레스트 파크의 Forest Home Cemetery는 시카고랜드에서 가장 아름답고 역사적인 곳 중 하나입니다. 묘지. Des Plaines 강은 약 220에이커의 묘지를 가로지르며 포장된 곡선 도로는 1998년 현재 188,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안장된 조경된 구획으로 나뉩니다.

Forest Home Cemetery의 역사를 조사하면 다른 묘지의 전형인 동시에 Forest Home 고유의 관습과 문화가 풍부하게 얽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빙하의 움직임으로 형성된 자연 능선이 미시간 호수의 전신인 선사 시대 시카고 호수의 모래톱인 이 지역을 가로지르고 있습니다. 이 능선의 흔적은 묘지와 인근 Oak Park, Scoville 및 Taylor Parks, 그리고 Division Street에서 North Avenue까지 Ridgeland Avenue를 따라 여전히 볼 수 있습니다. 시카고 호수가 물러난 지 수백 년 후, 포타와토미 네이션(Potawatomi Nation)의 무리는 데스 플레인즈 강(Des Plaines River)을 따라 고분에 야영을 하고 그들의 시신을 묻었습니다. 하나의 방해받지 않은 고분이 오늘날에도 남아 있습니다(개요 드라이빙 투어의 정류장 I).

1900년경 독일 발트하임 묘지 정문

초기, 1830–1876

연방 정부는 블랙 호크 전쟁을 종식시킨 1833년 시카고 조약에 따라 포타와토미가 강제로 미시시피 강 서쪽으로 옮겨진 후인 1830년대에 북부 일리노이의 토지를 공개 판매를 위해 제안했습니다. 프랑스계 인도인 사냥꾼인 Leon Bourassa는 현재 Forest Home Cemetery인 부지를 구입했습니다. 지역 전설에 따르면 Bourassa와 그의 Potawatomi 아내 Margaret은 부분적으로 그녀가 조상의 무덤 근처에 남아 있기를 원했기 때문에 이 땅을 주장했습니다. 후기의 기록은 또한 인디언들이 남북 전쟁 시대에 무덤을 방문하기 위해 이따금 돌아왔음을 보여줍니다.

프로이센에서 도착한 직후, 지금의 삼림 공원에 초기 정착자인 Fedinand Haase는 이전에 Bourassa가 소유했던 땅의 일부를 구입했습니다. Haase는 저택을 짓고 소와 농작물을 기르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가까운 이웃은 그의 처가인 짐머만(Zimmermans)뿐이었다. 그의 처남인 칼 짐머만(Carl Zimmerman)은 1854년에 사망했고 그가 포레스트 홈 묘지(Forest Home Cemetery)가 된 땅에 묻힌 최초의 비인디언 땅에 묻혔습니다.

Haase의 땅의 그림 같은 설정은 그의 독일 친구 중 일부가 그를 소풍장을 열도록 격려하도록 촉발했습니다. In 1856, Haase’s Park became a new diversion for Chicago residents, especially those of German descent. An 1860s poster tells the story:

The most beautiful pleasure grounds in the vicinity of Chicago is Haase’s Park… Parties will find various kinds of amusement, as Fishing, Bowling Alley, Hunting, Swinging, Boat Riding.

To make it easier for people to reach his picnic grounds, Haase struck a deal with the Galena & Chicago Union Railroad (later the Chicago and North Western). In exchange for carloads of gravel needed for construction, the railroad built a spur line from the main tracks to Haase’s Park. Through the years, such gravel removal destroyed most of the original glacial ridge, leveled much of the land, and uncovered several Native American burial mounds.

The Haymarket Memorial Monument

By 1863 Haase began looking beyond the popular recreational use of his land. Increasingly rowdy crowds drew criticism from his neighbors, so that he had to build a jail on the site. He considered subdividing the land for homesites, but found no market at the time.

Another use was proposed for Haase’s land in the late 1860s: as a burial ground for the burgeoning population of Chicago. The old Chicago City Cemetery, located in what is now Lincoln Park, was closed in 1866 as the result of a lawsuit. Difficulties arising from the removal of bodies and monuments were horrendous. By 1869, the Chicago Common Council ordered a ban on future cemeteries in the city at the time, Graceland and Rosehill Cemeteries to the north and Oak Woods Cemetery to the south were outside the city limits.

Haase’s property was accessible by train and had good drainage the land would make an ideal cemetery. Gradually, Haase began to sell his land. Along Madison Street to the north, German Lutherans established Concordia Cemetery in 1872, and the northeast corner of today’s Forest Home Cemetery was purchased by a group of German fraternal lodges which established German Waldheim Cemetery in 1873 (Sections in this area are generally identified by letters of the alphabet). According to Bernhard Ludwig Roos, the first superintendent of Waldheim, they took this step because Concordia Cemetery would not permit lodge insignias to be placed on cemetery markers. "Over this intolerance…[they] founded a cemetery where everyone could repose after his own fashion." This Waldheim, or "forest home," was advertised as the only German, non-denominational cemetery in the Chicago area.

At about the same time, some leading landowners and community builders of the Oak Park settlement to the northeast approached Haase with a proposal to create a non-sectarian cemetery on his land that would appeal to the English-speaking, middle- and upper-class citizens of the area. Haase agreed and Forest Home Cemetery was established in 1876 (Sections in this area are designated by the numbers 1–76).

The Lehmann Mausoleum

The Importance of Design

Before Forest Home opened, Haase and several other community leaders, including Henry W. Austin, Sr. and James Scoville, traveled to Cincinnati, Ohio, to view Spring Grove Cemetery. This burial ground was considered an outstanding example of cemetery design, and was based in part on the world-famous Mount Auburn Cemetery in Cambridge, Massachusetts. But instead of the picturesque "natural" or "rural" look of Mount Auburn, Spring Grove modeled a more park-like, manicured setting for burials, later called the landscape-lawn style. Both presented a stark contrast to European and early American cemeteries.

The landscaping at Forest Home and German Waldheim Cemeteries was meant to lift the spirits of the living. It incorporated curving roads, plantings of trees and shrubbery, and ponds and other water elements. Picnics and boisterous conduct were banned regulations on monument design and construction ensured a setting that confirmed shared societal values of good order. Even today, the essence of the built environment from the cemeteries’ early decades remains intact, though some features, such as the artificial ponds and grand entrance gates, are gone.

In the 1920s

The "memorial park" trend, epitomized by Forest Lawn Memorial Park in Glendale, California, had a significant impact on cemeteries nationwide. This look emphasized the lawn and the use of flat markers rather than monuments inspirational sculpture gave identity to sections. These design characteristics can be seen west of the river, along the north and west boundaries of the cemetery, in sections which were opened after 1924.

A Resting Place for All

A review of the interment records for Forest Home and German Waldheim Cemeteries reveals a wide range of ethnic surnames and addresses from Chicago and the near west suburbs. The non-sectarian policies of the cemeteries, their location, their non-denominational nature, and the significant number of fraternal and union plots made these cemeteries the burial place of choice for a wide range of individuals, from evangelist Billy Sunday to anarchist Emma Goldman.

For example, the labor activists executed for their alleged role in the 1886 Haymarket Square bombing are buried here their striking grave monument has become a magnet for labor leaders, activists, and anarchists from around the world. The monument, designed by Albert Weinert and dedicated in 1893, was designated a National Historic Landmark in 1997. (For further details, see Stop B on the Overview Driving Tour.)

Victims of epidemics and other disasters also found rest here. Interment ledgers record many deaths from smallpox outbreaks in the 1870s and 1880s, the Iroquois Theatre fire of 1903, the Eastland ship disaster of 1915, and the influenza epidemic of 1918–1919.

Neumann Family Monument

교통

The important role played by public transportation in the success of Haase’s Park was also key to the later prosperity of Forest Home and German Waldheim Cemeteries. After 1900, special funeral cars added to streetcars and trains made it convenient for funeral parties to travel with the deceased to the cemetery.

Automobiles

Automobiles also had a significant impact, both directly as a popular means of transportation for funeral parties, and indirectly with the growth of highway systems. When the Eisenhower Expressway (I-290) was built in the 1950s, it cut through the northernmost part of Forest Home, resulting in the movement of several hundred graves.

The Cemetery Today

In 1968, major changes came to the cemeteries when the Haase family sold Forest Home to a Chicago real estate developer. The cemetery was merged with the adjacent German Waldheim Cemetery, land along the property’s borders was sold, and some original features, including the grand entrance gates and greenhouses, were removed. The entrance to the original Forest Home Cemetery was closed the original entrance to Waldheim Cemetery to the north, minus its grand gate, became the entry for the expanded Forest Home Cemetery.

Because of its unique history, this burial ground allows visitors to experience more than just the rich and famous. Local pioneers, including the Austins, Steeles, and Hemingways, share resting space with labor activists and fraternal groups. Noted architects, Civil War generals, a doyenne of modern dance, and a radical anarchist lie with immigrants, children, milliners, and undertakers. Those interred here create a community as diverse, colorful, and interesting as any in the living world.


Nuclear

On 19 December 2003, the Socialist People's Libyan Arab Jamahiriya (Libya) agreed to eliminate all materials, equipment, and programs aimed at the production of nuclear or other internationally proscribed weapons. Libya's then leader Colonel Mu'ammar Qadhafi admitted that, in contravention of its obligations under the Treaty on the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NPT), Libya had pursued a nuclear weapons program. In 2004,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dismantled Libya's nuclear weapons infrastructure with oversight fro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After renouncing its clandestine nuclear program in late 2003, Libya sought to establish a nuclear power infrastructure for electricity production, seawater desalination, and the production of medical isotopes. [1] However, Libya's nuclear power aspirations remain in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stages. It remains unclear how the outcome of the Libyan Civil War of 2011 and the toppling of the Qadhafi regime will affect the future direction of the country's nuclear program. [2]

역사

1968 to 1990: Program Beginnings

While still under the rule of the pro-Western King Idris, Libya signed the NPT in July 1968. Even though Idris was overthrown in a 1969 coup led by the Revolutionary Command Council headed by Qadhafi, Libya ratified the NPT in 1975. However, many reports indicate that Qadhafi, whose rise to power was partly driven by resentment over the 1967 defeat of the Arabs by Israel, began seeking a nuclear weapons capability shortly after taking power and adopting a strong anti-Israel stance.

Due to Libya's relatively low level of technical development, these nuclear efforts focused on foreign suppliers. In 1970, for example, Libya reportedly made an unsuccessful attempt to purchase nuclear weapons from China. [3] And in 1978, Libyan agents allegedly tried to buy nuclear weapons from India. [4] There are also many reports of nuclear dealings during the 1970s between Libya and Pakistan. These allegedly involved Libyan assistance to Pakistan in acquiring access to uranium ore concentrate from neighboring Niger in return for Pakistani nuclear assistance to Libya. [5] Whether these dealings laid the basis for later Libya-Pakistan nuclear cooperation remains unclear.

Evidence released by the IAEA in 2004 suggests that during the 1970s and 1980s, Libya decided to pursue both the uranium- and plutonium-based pathways to nuclear weapons. Steps were taken in the 1970s to gain access to uranium ore, uranium conversion facilities, and enrichment technologies that together would have enabled Libya to produce weapons-grade uranium. This activity was conducted covertly and in violation of IAEA safeguards. Libya pursued foreign supplies of uranium ore concentrate (UOC), for example. Reports indicate that during the 1970s, Libya imported 1,200 tons of UOC from French-controlled mines in Niger without declaring it to the IAEA, as required by the NPT. [6] Libya admitted to the IAEA in 2004 that it had actually imported 2,263 metric tons of uranium ore concentrate from 1978 to 1981, but only declared the import of 1,000 metric tons. [7] The remaining 1,263 metric tons were thus not subject to IAEA safeguards and could be used in covert nuclear activities.

Libya also worked to acquire uranium conversion facilities, which would have enabled it to convert the UOC to a form more suitable for enrichment. In 1982, Libya attempted to purchase a plant for manufacturing uranium tetrafluoride from the Belgian firm Belgonucleaire. U.S. analysts suspected that the intended use for the plant was to produce uranium hexafluoride, the feedstock for a centrifuge uranium enrichment program (like that pursued by Pakistan). At the time, Libya had no declared nuclear facilities that required uranium tetrafluoride, and the purchase was refused. [8] This refusal did not discourage Libya, however, which in 2004 admitted to the IAEA that it had acquired a pilot-scale uranium conversion facility in 1984. [9] The IAEA report does not, however, identify the country that supplied Libya with this facility. The plant was fabricated in portable modules in accordance with Libyan specifications. Libya received these modules in 1986, but then placed them in storage until 1998. [10] Libya has also admitted that during the 1980s it conducted undeclared laboratory-scale uranium conversion experiments at the Tajoura Nuclear Research Center. [11] Along these same lines, Libya has now reported exporting several kilograms of UOC in 1985 to a "nuclear weapon state" for processing into various uranium compounds. Libya subsequently received a variety of compounds back from the state in question, including 39 kilograms of uranium hexafluoride. At the time, this export was also not reported to the IAEA by either Libya or the nuclear weapon state. [12] The IAEA report does not name the nuclear weapon state involved in this transaction, but David Albright of the Institute for Science and International Security said the Soviet Union and China were the most likely suspects, although he added, "I think it's hard to know. It was a time when people weren't scrutinizing these things very carefully." [13]

Libya also sought uranium enrichment equipment and technology during the 1970s and 1980s. In 1973, Libya tried to purchase 20 calutrons to enrich uranium from the French company Thomson-CSF. The deal, apparently supported by top company officials, was blocked by the French government because of the obvious proliferation risk of exporting enrichment technology to a non-nuclear weapon state. [14] Later, in the 1980s, a "foreign expert" began a research and design program at the Tajoura Nuclear Research Center in Libya aimed at producing gas centrifuges for uranium enrichment. [15] The "foreign expert" was reportedly a former employee of a German firm. [16] However, Libya has told the IAEA that by the time the "foreign expert" concluded his work in 1992, Libya was not yet able to produce an operating centrifuge, and no centrifuge experiments involving nuclear materials had been conducted. However, Libya had acquired technical expertise useful for the next stage of centrifuge development and design. [17] According to the IAEA, after the German expert left, the uranium enrichment program lost momentum, and was not reinvigorated until after 1995. [18]

As another way to build its nuclear expertise, however, Libya also pursued "peaceful" cooperation with the Soviet Union, under IAEA safeguards. The main result of Soviet-Libyan nuclear cooperation was the completion in 1979 of a 10MW research reactor at Tajoura. This reactor offered Libya the opportunity to explore plutonium production technology, which Libya did, while evading IAEA safeguards intended to detect such activities. Between 1984 and 1990, Libya produced several dozen small uranium oxide and uranium metal targets, a number of which were irradiated in the Tajoura reactor to produce radioisotopes. Thirty-eight of these targets were dissolved, and the radioisotopes extracted in hot cells. Libya has reported to the IAEA that very small amounts of plutonium were extracted from at least two of the targets. [19] Presumably the data gathered in these experiments would have proven useful if Libya had decided to pursue plutonium production more actively.

Libya made efforts in the 1970s and 1980s to buy a reactor larger than the one at Tajoura. In 1976, negotiations were held between France and Libya for the purchase of a 600MW reactor. A preliminary agreement was reached, but strong objec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led France to cancel the project. [20] In the 1970s and 1980s, Libya discussed the construction of a nuclear power plant with the Soviet Union. At one point, the Belgian firm Belgonucleaire was in discussions to provide engineering support and equipment for this proposed project, but in 1984, U.S. pressure led the firm to refuse the contract. [21] Discussions with the Soviet Union about power reactor projects continued, but never produced a final agreement. By the late 1980s, Libya's nuclear program began to be hampered by economic sanctions prompted by Qadhafi's support of terrorism. In 1986, for example, the United States imposed economic sanctions on Libya, which were later expanded in 1992 and 1996. [22]

1990 to 2003: Nuclear Weapons Program Intensifies

By the early 1990s Libya's support of international terrorism, and in particular the 1988 bombing of a U.S. airliner over Lockerbie, Scotland, had prompted the imposition of UN economic sanctions. These sanctions restricted Libya's foreign trade, and presumably restricted the funds available to the Libyan nuclear program. Nevertheless, in the early 1990s, reports indicate that Libya tried to exploit the chaos generated by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to gain access to former Soviet nuclear technology, expertise, and materials. In 1992, for example, an official of the Kurchatov Institute in Moscow, one of Russia's leading nuclear research centers, claimed that Libya had unsuccessfully tried to recruit two of his colleagues to work at the Tajoura Nuclear Research Center in Libya. [23] Other reports also suggested that Russian scientists had been hired to work on a covert Libyan nuclear weapons program.

Throughout the 1990s, Qadhafi renewed calls for the production of nuclear weapons in Libya [24] and pursued new avenues for nuclear technology procurement, [25] while publicly, if grudgingly, supporting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At the 1995 NPT Review and Extension Conference, Libya initially rejected an indefinite extension because Israel had never joined the treaty however, Libya eventually supported the extension. In 1996, Qadhafi stated that Arab states should develop a nuclear weapon to counter Israel's presumed nuclear weapons capability. Nonetheless, in April 1996 Libya signed the African-Nuclear-Weapon-Free Zone Treaty. Later that same year, Libya voted against the Comprehensive Nuclear Test Ban Treaty at the UN General Assembly because it did not provide a deadline for nuclear disarmament. (Libya eventually signed the CTBT in November 2001 and ratified it in January 2004.) [26]

According to the IAEA Director General's February 2004 report, "[i]n July 1995, Libya made a strategic decision to reinvigorate its nuclear activities," including gas centrifuge uranium enrichment. In 1997, foreign manufacturers, including Pakistan, provided 20 pre-assembled L-1 centrifuges and components for an additional 200 L-1 centrifuges and related parts. [27] One of the 20 pre-assembled rotors was used to install a completed single centrifuge at the Al Hashan site, which was first successfully tested in October 2000. Libya reported to the IAEA that no nuclear material had been used during tests on the L-1 centrifuges. [28]

In 1997, Libya began receiving nuclear weapons-related aid from Dr. A.Q. Khan, the chief architect of the Pakistani nuclear weapons program and confessed proliferator of nuclear technologies to several countries of concern, including Iran and North Korea. This cooperation continued until fall 2003, when Khan's clandestine collaboration with these countries became public following Libya's disclosures about its efforts to build nuclear weapons. In 1997, Khan supplied Libya with the 20 assembled L-1 centrifuges, [29] and components for an additional 200 more intended for a pilot facility. In 2001, Libya received almost two tons of UF6 while some reports claim that Pakistan provided the UF6, [30] others cite evidence that it originated in North Korea. [31] IAEA sources believe that amount of UF6 is consistent with the requirements for a pilot enrichment facility. If enriched, the UF6 could produce a single nuclear weapon. [32] In late 1997, Libya also renewed its nuclear cooperation with Russia, and in March 1998 Libya signed a contract with the Russian company Atomenergoeksport for a partial overhaul of the Tajoura Nuclear Research Center. [33]

In late 2000, Libya's nuclear activities accelerated. Libyan authorities have informed the IAEA that at that time, Libya began to order centrifuges and components from other countries with the intention of installing a centrifuge plant to make enriched uranium. Libya also imported equipment for a fairly large precision machine shop (located at Janzour) and acquired a large stock of maraging steel and high strength aluminum alloy to build a domestic centrifuge production capability. [34] In September 2000, Libya received two L-2 centrifuges (European-designed centrifuges more advanced than the L-1). In late 2000, Libya began to progressively install 9-machine, 19-machine, and 64-machine L-1 centrifuge cascades into a large hall at Al Hashan. [35] Only the 9-centrifuge machine was completely assembled in 2002. [36] Libya also ordered 10,000 L-2 centrifuges from Pakistan. By late December 2002, component parts for the centrifuges began arriving in Libya. [37] However, in October 2003, U.S. intelligence agencies seized a subsequent consignment of centrifuge-related equipment bound for Libya in a northern Mediterranean port. [38] Investigations revealed that many of these components were manufactured by the Scomi Precision Engineering SDN BHD plant in Malaysia with "roles played by foreign technical, manufacturing, and transshipment experts, including A.Q. Khan and his associates at A.Q. Khan Laboratories in Pakistan, B.S.A. Tahgir in Malaysia and Dubai, and several Swiss, British, and German nationals." [39]

Libya sought not only the capability to enrich uranium to weapon-grade levels, but also the know-how to design and fabricate nuclear weapons. [40] In either late 2001 or early 2002, A.Q. Khan provided Libya with the blueprint for a fission weapon. [41] According to the February 2004 IAEA report, Libya acknowledged receiving from a foreign source in late 2001 or early 2002, documentation related to nuclear weapon design and fabrication. "The documents presented by Libya include a series of engineering drawings relating to nuclear weapons components, notes, (many of them handwritten) related to the fabrication of weapon components. The notes indicate the involvement of other parties and will require follow-up." [42] U.S. intelligence analysts believe the documents included a nuclear weapon design that China tested in the late 1960s and allegedly later shared with Pakistan. Reportedly, the design documents produced by Libya were transferred from Pakistan, contained information in both Chinese and English and set forth the design parameters and engineering specifications for constructing an implosion weapon weighing over 1,000 pounds, that could be delivered using an aircraft or a large ballistic missile. [43] Libya ultimately told IAEA investigators that it had no national personnel competent to evaluate these designs at that time, and would have had to ask the supplier for help if it had decided to pursue a nuclear weapon. [44]

Late 2003 to 2008: Renunciation of Nuclear Weapons

At the same time that Libya pursued centrifuge technology and nuclear weapons designs, Qadhafi began to make overtures to the West in the hopes of having economic and other sanctions lifted. Reportedly, Libya had established secret communications regarding terrorist activities and WMD with the United States as early as 1999. [45] According to some analysts, the September 11, 2001 attacks, which Qadhafi denounced, and the impending U.S. invasion of Iraq increased Libya's desire to make peace with the United States. [46] In March 2003, days before the invasion of Iraq, Qadhafi's personal envoys contacted President Bush and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bout Libya's willingness to dismantle all WMD programs. Subsequently, at Qadhafi's direction, Libyan officials provided British and U.S. officers with documentation and additional details on Libya's chemical, biological,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activities. [47] In August 2003, Libya accepted responsibility for the 1988 bombing of a U.S. commercial airliner, Pan Am 103, over Lockerbie, Scotland, and agreed to pay millions of dollars to each of the victims' families. In response, the UN Security Council voted to end international sanctions, but the Bush administration abstained, saying that Libya still had to answer questions about its WMD programs and meddling in African conflicts. [48]

Despite its ongoing negotiations with the West, Libya continued to procure nuclear technologies from other countries. In October 2003, British and U.S. ships operating pursuant to the U.S.-led Proliferation Security Initiative intercepted a German cargo ship heading to Libya from Dubai with a cargo of centrifuge parts allegedly based on Pakistani designs. [49] Following the seizure of the ship, Libya reportedly allowed U.S. and British officials to visit 10 previously secret sites and dozens of Libyan laboratories and military factories to search for evidence of nuclear fuel cycle-related activities, and for chemical and missile programs. Finally, on 19 December 2003 Qadhafi announced his commitment to disclose and dismantle all WMD programs in his country. In a letter to the UN Security Council, Libya reaffirmed its commitment to the NPT, agreed to the IAEA Additional Protocol (allowing for additional and more intrusive inspections of nuclear-related sites), and agreed to receive inspections teams to verify its new commitments. [50] President Bush stated that with Qadhafi's announcement, "Libya has begun the process of rejoining the community of nations." [51] One news source quotes Qadhafi as claiming that his decision to forego WMD programs was based on national security and economic interests. In an address to the Libyan People's National Congress, Qadhafi reportedly said, "Today it becomes a problem to have a nuclear bomb. At the time, it was maybe the fashion to have a nuclear bomb. Today, you have no enemy. Who's the enemy?" [52]

Several factors probably contributed to Libya's decision to renounce its nuclear program. First, 30 years of economic sanctions significantly limited oil exports and hurt the Libyan economy. Second, Libya's nuclear program progressed fairly slowly and at a great cost to the country, both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53] Third, the elimination of WMD was a prerequisite to normalizing relations with the West, and ending Libya's pariah status reportedly had become particularly important to Qadhafi. Fourth, according to some U.S. officials, Libya wanted to avoid Iraq's fate. [54] Finally, the October 2003 seizure of the ship with centrifuge-related cargo and ensuing investigations may have persuaded Libya that it would have difficulty with future WMD procurement efforts. [55]

Following the December 2003 announcement, a Libyan delegation informed the IAEA Director General that "Libya had been engaged for more than a decade in the development of a uranium enrichment capability." [56] Libya admitted to importing natural uranium, centrifuge and conversion equipment, and nuclear weapons design documents. However, Libyan officials said that the enrichment program was at an early stage of development, that no industrial scale facilities had been built, and that Libya lacked the technical know-how to interpret the weapons design documents. Libya acknowledged that some of these activities put it in violation of its IAEA Safeguards Agreement. With Libya's consent, in December 2003 and January 2004 the IAEA Director General and Agency teams made several visits to 18 locations related to possible nuclear weapons-related activities and began the process of verifying Libya's previously undeclared nuclear materials, equipment, facilities, and activities. The Agency concluded that "initial inspections of these locations did not identify specific facilities currently dedicated to nuclear weapon component manufacturing." [57] However, it also noted that further analytical and field activities would be necessary to determine how far Libya had progressed in weapons design activities.

Pursuant to understandings with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Libya agreed to transfer to the United States "sensitive design information, nuclear weapon related documents, and most of the previously undeclared enrichment equipment, subject to Agency verification requirements and procedures." [58] On 22 January 2004, Libya's nuclear weapons design information, including the Chinese blueprint purchased from Pakistan, was sent to the United States. On 26 January U.S. transport planes carried 55,000 pounds of documents and equipment related to Libya's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to the Oak Ridge National Laboratory in Tennessee. The nuclear portion of this shipment "included several containers of uranium hexafluoride (used as feedstock for enrichment) 2 P-2 [L-2] centrifuges from Pakistan's Khan Research Laboratories and additional centrifuge parts, equipment, and documentation." [59] In March 2004, over 1,000 additional centrifuge and missile parts were shipped out of Libya. [60] IAEA inspectors tagged and sealed most of the equipment sent to the United States, and assisted with its evaluation.

At the same time, Libya took steps to improve its participation in international nonproliferation regimes. Libya ratified the CTBT in January 2004, and on 18 February 2004, Libya gave the IAEA written confirmation of its intention to conclude an Additional Protocol with the Agency and to act as if the protocol had entered into force on 29 December 2003. [61]

On 8 March 2004, Russia, the United States, and the IAEA removed 16 kilograms of highly enriched uranium (HEU) fuel from Libya's Tajoura Nuclear Research Center the HEU fuel was airlifted by a Russian company to Dimitrovgrad, where it would be down-blended into low-enriched uranium fuel. The United States would ultimately complete conversion of the Tajoura Soviet-supplied IRT-1 research reactor to the use of low enriched uranium fuel in October 2006. [62]

On 20 February 2004, the IAEA Director General issued a report on the implementation of Libya's IAEA Safeguards Agreement. [63] The report found that, "Starting in the early 1980s and continuing until the end of 2003, Libya imported nuclear material and conducted a wide variety of nuclear activities, which it had failed to report to the Agency as required under its Safeguards Agreement." [64] Such violations included failure to declare the import and storage of UF6 and other uranium compounds failure to declare the fabrication and irradiation of uranium targets, and their subsequent processing, including the separation of a small amount of plutonium and failure to provide design information for the pilot centrifuge facility, uranium conversion facility, and hot cells associated with the research reactor. The report also touched on support from foreign sources to Libya's program, noting that, "As part of verifying the correctness and completeness of Libya's declarations, the Agency is also investigating. the supply routes and sources of sensitive nuclear technology and related equipment and nuclear and non-nuclear materials. . it is evident already that a network has existed whereby actual technological know-how originates from one source, while the delivery of equipment and some of the materials have taken place through intermediaries, who have played a coordinating role, subcontracting the manufacturing to entities in yet other countries." [65]

On 10 March 2005, the IAEA Board of Governors adopted a resolution commending Libya for its cooperation with the Agency, but noting with concern the breach of its Safeguards Agreement and its acquisition of nuclear weapons designs. [66] As a result of Libya's cooperation with the IAEA, on 23 April 2005 President Bush lifted most of the remaining restrictions on doing business with Libya, although he did not remove Libya from the State Department's list of nations that support terrorism. For the first time in decades, the United States would have a diplomatic mission in Tripoli and U.S. oil companies, barred from Libya for 18 years, would have an opportunity to develop Libya's rich oil fields. President Bush suggested that Colonel Qadhafi was beginning to meet his goal of acceptance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at his actions might serve as a model for North Korea and Iran: "Through its actions, Libya has set a standard that we hope other nations will emulate in rejecting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in working constructively wit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o halt the proliferation of the world's most dangerous systems." [67]

In September 2008, IAEA Director General Mohamed El-Baradei announced that due to its "cooperation and transparency" during the Agency's investigation, Libya would only be subject to routine IAEA inspections. [68] The conclusion of the IAEA investigation enabled Libya to engage in bilateral agreements Libya has concluded nuclear cooperation agreements with France, Argentina, Ukraine, and Canada. It also concluded a comprehensive agreement with Russia, which included offers to design and construct a power reactor, supply reactor fuel, and provide technology related to medical isotopes and nuclear waste disposal. [69] In 2010, Libyan Nuclear Energy Corporation (NEC) Chairman Ali Muhammad al-Fashut announced that a "series of practical measures had been taken to begin projects aimed at using nuclear energy to produce electricity and purify water." [70]

Recent Developments and Current Status

As a result of the Libyan Civil War of 2011 and ongoing political violence it appears highly unlikely that Libya will move forward with the establishment of a civilian nuclear energy program in the foreseeable future. Since Qadhafi's death and the conflict's formal end in October 2011, the security situation in post-Qadhafi Libya has remained highly volatile. Amid this unrest, foreign suppliers are unlikely to take advantage of the cooperation agreements their respective governments signed with the Qadhafi regime.

Of most immediate concern is the security of Libya's legacy nuclear materials. Since Qadhafi's overthrow, the IAEA has continued to inspect Libya's remaining nuclear-related stockpiles. According to reports, an IAEA team was scheduled to visit Libya in December 2013 to investigate and verify the storage of 6,400 barrels of uranium yellowcake at a former military facility, controlled by a Libyan army battalion. [71] While the presence of unsafeguarded materials in Libya is disconcerting, according to a UN panel of experts investigating the issue the Libyan yellowcake "posed no significant security risk," as it would necessitate "extensive processing" prior to reaching a form suitable for civil or weapons applications. [72]


비디오 보기: 상디를 도와주는 제르마66 저지! 루피에게 질문하는 저지 원피스 명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