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이 영국 전투에서 패배한 10가지 이유

독일이 영국 전투에서 패배한 10가지 이유

독일이 서유럽 대부분을 침공하고 정복하는 데 두 달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1940년 6월 프랑스가 패망한 후 나치 독일과 영국 사이에는 영국 해협만이 존재했다.

영국 공군(RAF)과 독일 루프트바페(Luftwaffe) 간의 영국 전투는 1940년 여름과 초가을 영국과 영국 해협 상공에서 벌어졌습니다. 역사상 최초의 공중전이었습니다.

7월 10일 독일 공군의 헤르만 괴링(Hermann Goering) 국장이 잉글랜드와 프랑스 사이의 해역과 잉글랜드 남부의 항구에 대한 공격을 명령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영국 해협에서 연합군 선박의 이동은 영국 해군과 항공기 손실의 결과로 곧 제한되었습니다.

충돌은 영국에 대한 공중 우위를 달성하려는 독일의 시도였습니다. 이를 통해 나치는 영국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거나 심지어 해협을 가로질러 지상 침공을 개시할 수 있기를 희망했습니다(바다사자 작전). 이는 공중 우위가 전제 조건인 위험한 제안이었습니다.

그러나 독일군은 RAF를 과소평가했고 이것은 심각한 오산과 함께 영국의 하늘을 위한 전투에서 그들의 패배로 판명될 것입니다.

1940년 여름, 영국은 히틀러의 전쟁 기계에 맞서 생존을 위해 싸웠습니다. 그 결과는 제2차 세계 대전의 과정을 정의할 것입니다. 그것은 단순히 영국의 전투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금보기

1. 루프트바페의 지나친 자신감

폴란드, 네덜란드, 벨기에, 프랑스에서 독일이 손쉬운 승리를 거둔 덕분에 독일이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강력한 공군으로 간주하는 공군을 모으는 데 나치가 유리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Luftwaffe는 4일 만에 남부 잉글랜드에서 RAF의 전투기 사령부를 격파하고 4주 안에 나머지 RAF를 파괴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2. 루프트바페의 불안정한 리더십

루프트바페의 최고 사령관은 독일군사령관 헤르만 W. 괴링이었습니다. 제1차 세계대전에서 뛰어난 비행기술을 보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공군력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했고 전략에 대한 지식도 제한적이었다. 괴링은 히틀러의 개입이 도움이 되지 않은 충동적이고 변덕스러운 결정을 내리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Bruno Loerzer, Hermann Göring 및 Adolf Galland 공군 기지를 조사하는 1940년 9월 (이미지 제공: 독일 연방 기록 보관소/CC).

3. Luftwaffe의 전투력은 Blitzkrieg였습니다.

그것은 공습에 의해 지원되는 짧고 빠른 "번개 전쟁"에서 가장 잘 작동했습니다. 장기간에 걸쳐 영국을 지배하는 것은 수행에서 경험한 종류의 임무가 아닙니다.

영국 전투(Battle of Britain)는 영국 전투기를 행동으로 유도하고 RAF에 큰 손실을 입히기 위해 설계된 독일의 광범위한 공격과 함께 여러 단계로 구성되었습니다.

초기에 루프트바페의 항공기는 총 2,500대 이상으로 영국 공군의 749대를 능가했지만 영국이 전투기 생산을 늘려 독일보다 빠르게 제작했습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전투는 누가 가장 많은 항공기를 소유했는지 그 이상으로 판명될 것입니다.

4. Luftwaffe는 Ju 87 Stuka와 같은 급강하 폭격기를 사용하는 데 너무 집중했습니다.

급강하 폭격기가 소형 목표물에 직접 폭탄을 투하하는 데 매우 정확했기 때문에 Luftwaffe의 기술 책임자인 Ernst Udet는 모든 폭격기가 급강하 폭격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로 인해 무게가 추가되었고 많은 항공기의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영국 전투 당시 독일에는 장거리 폭격기가 없었고 쌍발 중형 폭격기만 있었습니다. 이들은 전쟁 초기에 Stuka 급강하 폭격기를 보충할 수 있었지만 영국 전투에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독일 최고의 전투기인 Messerschmitt Bf 109 전투기는 1940년에만 사거리가 제한되었고 상대편보다 훨씬 느리고 기동성이 떨어졌습니다. 그들이 프랑스 기지에서 영국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연료가 거의 다 되었을 때 런던에서 전투 시간이 10분 남짓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더 이상 북쪽으로 쉽게 이동할 수 없었습니다.

역사가 매트 맥라클란(Mat McLachlan)이 런던의 왕립 공군 박물관(Royal Air Force Museum)을 방문하여 영국 전투(Battle of Britain)에 사용된 상징적인 항공기 4대(Hawker Hurricane, Supermarine Spitfire, Messerschmitt Bf 109 및 Fiat CR.42)를 살펴봅니다.

지금보기

5. 스핏파이어와 허리케인의 승리 조합

영국의 운명은 대영제국 전역은 물론 북미,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및 기타 연합국에서 파견된 전투기 조종사의 용감함, 결단력 및 기술에 크게 좌우되었습니다. 평균 연령이 20세에 불과한 2,937명의 Fighter Command Aircrew만이 Luftwaffe의 위력을 뽐냈습니다. 대부분은 2주의 훈련만 받았습니다.

또한 허리케인과 스핏파이어 전투기를 비롯한 몇 가지 주요 기술적 이점이 있었습니다. 1940년 7월, RAF는 허리케인 29개 비행 중대와 스핏파이어 19개 비행 중대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허리케인은 튼튼한 프레임을 가지고 있어 독일 폭격기를 제압할 수 있었습니다. 8개의 기관총으로 무장한 뛰어난 속도, 기동성 및 화력을 갖춘 Mark I Spitfires가 독일 전투기를 격추시키기 위해 파견되었습니다. Spitfire의 획기적인 디자인은 전쟁 중에 기술이 개발됨에 따라 새로운 엔진과 무장으로 업그레이드될 수 있음을 의미했습니다.

스투카는 스핏파이어와 허리케인을 처리해야 할 때 훨씬 덜 무섭습니다. 스핏파이어의 350mph에 비해 최고 속도는 230mph였습니다.

Dan Snow의 평생 꿈은 스핏파이어를 타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그는 2인승 버전으로 올라갈 기회를 얻습니다. 그와 함께 공중에서 해안을 바라보는 경외심을 경험하고, 개싸움이 실제로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배우고, 대담하고 배를 뒤집는 곡예 비행을 시도하기까지 합니다.

지금보기

6. 영국의 레이더 사용

영국은 또한 매우 혁신적인 조기 경보 시스템인 The Dowding System을 사용했으며 새로운 발명품인 레이더(당시 영국은 'RDF'라고 불렀음)를 선구적으로 사용했습니다. 이 시스템을 통해 전투기는 적의 공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습니다. 독일 해군은 레이더를 제한적으로 사용했지만 Ernst Udet(Luftwaffe의 기술 책임자)의 공중전 개념과 맞지 않아 1938년 Luftwaffe에 대해 크게 거부되었습니다.

영국은 남부 및 동부 해안선을 따라 100마일 이상에 효과적인 29개의 RDF 기지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2차 세계 대전 당시 서식스의 폴링에 설치된 체인 홈 레이더. (이미지 제공: Imperial War Museum 컬렉션, 사진 CH 15173, Royal Air Force 공식 사진작가 / Public Domain).

Royal Observer Corps는 Luftwaffe 대형이 영국 해안선을 넘을 때 추적할 수 있어 RAF가 언제 어디서 대응해야 하는지 알 수 있고 마지막 순간까지 전투기 배치를 지연할 수 있습니다.

루프트바페는 레이더 사이트의 가치를 인식한 후 이를 파괴하려고 했지만 레이더 타워에 폭탄을 조준하여 그렇게 했습니다. 그러나 이것들은 명중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고 영국인들도 쉽게 교체할 수 있었습니다.

독일 Messerschmitt Me 109E 전투기가 1940년 켄트주 도버 근처의 영국 "체인 홈" 레이더 스테이션을 통과합니다. (이미지 크레디트: 영국 공군 전투 일기 / 퍼블릭 도메인).

7. RAF의 항공기는 더 오래 하늘에 머무를 수 있습니다.

영국 공군은 이미 영국 하늘에 도달하기 위해 약간의 거리를 비행해야 했던 독일 항공기와 달리 연료가 가득 찬 비행기로 자국 영토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점을 얻었습니다. RAF 조종사들은 또한 전투에 더 잘 쉬었기 때문에 더 적은 수의 항공기가 있었지만 그 항공기는 유용한 행동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또한 구출된 영국 승무원은 전쟁 포로로 포로로 낙하산으로 끌려간 적군과 달리 전투를 재개할 수 있어 독일 인력이 더 많이 소모되었습니다.

그는 동부 전선에서 81회의 확인된 승리를 거둔 독일 루프트바페 에이스입니다. 이제 95세의 베테랑인 Hugo Broch가 스핏파이어를 타고 하늘로 날아오르게 됩니다.

지금보기

8. 동기

영국은 본토를 방어하고 있었기 때문에 성공에 대한 동기가 더 컸고 독일을 침략하는 독일보다 지역의 지리를 더 잘 알고 있었습니다. "The Few"로 알려지게 된 RAF의 조종사들은 영국이 절대 항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히틀러에게 보내는 독일 전투기와 폭격기의 물결이 계속될 때마다 손을 흔들었습니다.

항공기 정찰병이 영국 전투 중 나치 항공기를 찾기 위해 하늘을 스캔합니다. (이미지 제공: 국립 기록 보관소, 541899 / 공개 도메인).

9. Goering은 지속적으로 RAF를 과소평가했습니다.

1940년 8월 초, Goering은 영국에 약 400~500명의 전사가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사실, 8월 9일에 Fighter Command는 715대가 준비되어 있었고 또 다른 424대가 창고에 있었고 하루 안에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10. 독일의 중대한 전략적 오류

영국 항구와 해운에 초점을 맞춘 몇 주간의 공습 끝에 독일군은 내륙으로 이동하여 비행장과 기타 RAF 목표물에 관심을 돌렸습니다.

8월 24일과 9월 6일 사이에 영국은 "절박한 날"과 싸웠습니다. 루프트바페가 더 큰 손실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허리케인과 스핏파이어는 손실을 감당할 수 없었고, 사망한 이들을 대체할 숙련된 조종사도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8월에는 두 명의 독일 조종사가 밤에 코스를 이탈하여 런던에 폭탄을 투하했습니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RAF는 베를린 교외를 폭격하여 히틀러를 화나게 했습니다. 히틀러는 전략 변경을 명령하여 런던과 다른 도시에 대한 공습에 집중했습니다. 1,000대의 Luftwaffe 항공기가 9월 7일 첫 번째 날 단일 공격에 참여했습니다.

비행장을 목표로 삼는 것에서 런던과 같은 영국 도시에 대한 폭격에 집중함으로써(전격전), 나치는 마침내 포위된 RAF에게 매우 필요한 휴식을 제공했습니다. 영국 침공을 위한 더 넓은 계획을 용이하게 합니다.

독일군은 이 습격 동안 지속 불가능한 손실을 입었습니다. 가장 결정적인 순간은 9월 15일(현재 영국 전투의 날로 기념됨)에 56대의 적 항공기가 격추되어 독일 공군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혔습니다. 영국 공군이 패배하지 않았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영국 남부에 대한 공중 우위는 달성할 수 없는 목표로 남아 있었습니다.

조슈아 레바인은 역사가이자 작가이며, 그의 최신 저서 '전격전의 비밀 역사'가 출간되었습니다.

지금 듣기

10월 31일, 114일간의 공중전 끝에 독일군은 1,733대의 항공기와 3,893명의 병사를 잃었으며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RAF의 손실은 컸지만 828대의 항공기와 1,007명의 병력으로 훨씬 적었습니다.

RAF는 영국 남부 상공을 위한 전투에서 승리하여 영국을 전쟁에서 유지하고 독일의 침공 가능성을 배제했습니다.

만약 그러하다면…

영국 해전에서 RAF의 승리는 2차 세계대전의 전환점이 되어 독일 공군을 치명적으로 약화시키고 히틀러에게 심리적 타격을 가하고 4년 후 D-Day에 연합군이 프랑스로 돌아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그러나 영국이 1940년에 패했다면? 처칠이 싸우러 갔을까? 영국이 히틀러와 평화협정을 맺을 수 있었을까? 댄 스노우 조사…


연합군이 영국 전투에서 승리한 9가지 이유

역사상 가장 유명한 공중전인 영국 전투는 나치 독일을 저지하기 위한 치열한 전투였습니다. 1940년 6월과 7월에 영국에 대한 공습을 개시한 독일군은 8월 8일에 이 전투를 상징하는 첫 번째 고강도 공습을 시작했습니다. 침공에 대비한 영국군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로 이루어진 이 공격은 결국 실패로 끝났습니다. 영국과 동맹국은 전세를 막았습니다.

Luftwaffe의 힘에 직면하여 그들은 어떻게 이겼습니까?


미국 혁명에 대한 많은 역사적 설명은 적어도 미국 역사의 렌즈를 통해 독립을 위한 전투에서 국내적 성취에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쟁의 반대편에 있는 해로운 요인들이 식민지의 승리에 추가로 기여했습니다. 예를 들어, 혼돈스러운 영국 당파와 국내의 정치적 혼란은 해외에서 군사적 마찰과 불만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많은 역사가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주제 중 하나는 당시 북미 주둔 영국군 총사령관이었던 헨리 클린턴 장군과 그의 부하였던 찰스 콘월리스 장군의 라이벌 관계입니다.

1881년, 미국 언론인 시드니 하워드 게이(Sydney Howard Gay)는 &ldquo콘월리스가 요크타운에 있었던 이유&rdquo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했으며, 이 기사는 미국 독립 전쟁 기간 동안 영국의 최고 정치-군사 관계에서 전개된 드라마의 일부를 연대순으로 기록했습니다. Gay&rsquos 조사는 프레데릭 노스(Frederick North) 수상과 영국 식민지 장관 조지 저메인(George Germain)이 캐롤라이나에서 남쪽으로 행진할 필요가 있다고 명령한 남부 캠페인의 절정에서 시작됩니다. 일반적으로 뛰어난 전술가로 간주되는 콘월리스는 수상의 귀를 가지고 있었고 캠페인을 책임지게 되었고 그의 직속 상관인 클린턴 장군은 뉴욕에 남아 있었습니다.

재난이 지평선에 다가왔다. 북부와 저메인은 남부의 충성파 지지를 과대평가한 반면 콘월리스와 클린턴은 전략적 목표에 대해 서로 부딪쳤다. 얼 콘월리스(Earl Cornwallis)는 한때 클린턴이 게이의 말에 따르면 &ldquo자신의 어리석음을 은폐하기를 두려워했다&'고 수상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대부분의 역사가들은 클린턴이 버지니아로 남쪽으로 행군하는 동안 뉴욕 근처에서 화려한 위장 때문에 요크타운을 강화하는 것을 주저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클린턴이 순수한 악의로 콘월리스에 대한 지원을 연기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클린턴은 모르는 사이에 근처의 프랑스 함대가 체사피크를 봉쇄했고, 이로 인해 요크타운에서 패배하고 결과적으로 남부 전역이 무너졌습니다.


히틀러가 영국 전투에서 패배한 두 가지 잊혀진 이유

영국전투(Battle of Britain)은 독일 시스템의 결점과 필요할 때 적응한 영국인의 강점을 보여주었다.

처음에 RAF는 허리케인과 스핏파이어에 대한 조화를 600야드로 설정했습니다. 이 거리에서 저격수와 표적 모두 시속 300마일 이상으로 이동하고 있었기 때문에 비행기를 명중시키기가 매우 어려웠습니다. 또한, 그 거리를 이동할 때 총알이 떨어지는 것과 정확도를 잃기 시작할 때 퍼짐을 고려해야 합니다. 이에 비추어, 많은 영국 조종사들은 사격을 개시하기 전에 근접(200-300야드)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 결과 많은 기회를 놓쳤습니다.

600야드의 조화는 근접 작업을 하고자 하는 조종사가 이 범위에서 총을 발사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했으며, 가장 파괴적인 화재 지점인 수렴 또는 조화 지점은 비행기 전방 400야드였습니다. 열심히 줄을 섰다. 조종사는 250야드에서 조화를 이루기 위해 비공식적으로 총을 재정렬하기 시작했으며, 이는 RAF 전투기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Luftwaffe의 전략적 전환

RAF 비행장과 레이더 시설에 대한 공격은 8월과 9월까지 계속되었습니다. RAF가 여전히 작전 중이라는 사실에 분노한 괴링은 부대를 청소했습니다. 그는 게슈바데른을 폭격, 공격, 폭격하는 등 나이가 많은 편대 사령관을 해고하고 젊고 떠오르는 스타로 교체했습니다. Adolf Galland는 JG 26의 사령관으로 임명되는 것을 거부한 반면 Mölders는 JG 51을 기꺼이 맡았습니다. Göring에게 두 달 가까이 임박한 전투가 장기화한 것은 지휘관의 힘과 추진력이 부족한 노인들의 결과였습니다. 젊은 남자의. RAF가 8월 26일부터 9월 6일까지 매일 잃은 것보다 더 많은 항공기를 격추했기 때문에 독일의 운명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8월 24일 밤, 독일 폭격기가 진형과 연락이 두절되어 런던 시의 주거 지역에 탑재물을 떨어뜨렸습니다. 다음 날 밤 처칠은 베를린을 공격하기 위해 80대의 폭격기를 보냈다. 분개한 히틀러는 괴링에게 독일의 자존심에 대한 이 개인적인 모욕에 대한 복수를 명령했습니다. Göring은 또한 이것이 RAF를 철저히 파괴하고 영국 국민을 완전히 사기를 떨어뜨릴 중대한 절정의 전투를 위해 전투기 사령부의 나머지를 하늘로 유인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전략적 전환은 9월 7일에 이루어졌습니다.

이 시점까지 전투사령부는 독일군에게 큰 손실을 입혔지만 견딜 수 없는 손실을 입었습니다. 8월 24일까지 다우딩은 편대 지휘관의 80%를 잃었다. 9월 6일까지 Fighter Command는 295대의 허리케인과 스핏파이어를 잃었고 171대가 더 손상되었으며 103명의 조종사가 죽거나 실종되었고 128명이 부상당했습니다. RAF는 소모전에서 승리하기 위한 독일의 계획이 성공하기 시작하면서 작전을 오래 지속할 수 없었습니다. 영국 전투기 생산이 전투 손실을 상쇄하면서 가장 우려했던 것은 조종사의 손실이었습니다. 빈약한 지능, 오만, 무지로 인해 괴링은 Adlertag를 발사할 때 영국 전투기의 실제 숫자가 약 300명이라고 믿었습니다.

1940년 9월 7일, 루프트바페는 밤에 런던을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 초기 "Blitz"는 10일 동안 지속됩니다. 온보드 레이더가 없기 때문에 RAF 전투기는 야간에 효과가 없었고, 이는 루프트바페의 손실을 줄였습니다. 개별 레이더 시스템이 없으면 전투기는 지상에서 벡터로 진입해야 했습니다. 그때도 어둠 속에서 적 항공기를 식별하는 것은 조종사의 능력에 달렸습니다. 9월에 루프트바페의 야간 폭격 작전은 부분적으로 영국 시민을 공포에 떨게 하고 사기를 떨어뜨리기 위해 수행되었습니다.

RAF는 이번 주에 막대한 손실을 복구하고 재편성했습니다. 주간 손실은 거의 300대에서 150대 미만으로 감소했으며 갑자기 부활한 RAF는 신속하게 루프트바페에 대한 복수를 시작했습니다.

독일의 목표 이동과 동시에 영국의 전술 전환도 이루어졌습니다. 242 중대의 편대 사령관 더글라스 베이더는 두 다리의 상실을 극복하고 전투에서 가장 유명한 영국 에이스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솔직하고 뻔뻔한 베이더는 그가 "빅 윙(Big Wing)"이라고 부르는 전략을 옹호했습니다. 이것은 독일 전략과 유사하게 동시에 적어도 3개 중대를 공격하는 것을 포함했습니다. Dowding과 Park는 둘 다 즉시 이 이론을 거부했으며, 날개가 일단 공중에 뜨면 적절한 대형으로 조립하는 데 너무 오래 걸린다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Leigh-Mallory는 Bader를 도우러 와서 동료와 상사가 많은 잠재력을 지닌 전술을 활용하지 못한 것에 대해 질책했습니다. Leigh-Mallory는 Bader에게 3개 중대(19개, 310개, Bader 자체 242개)를 제공하여 Duxford Wing으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전투의 절정은 9월 15일이었습니다. Kesselring은 400명의 전투기와 100대의 폭격기를 런던에 보냈습니다. 그들은 잉글랜드 남부 상공에서 300명의 RAF 전투기를 발견했고, 현재 5개 비행중대의 강력한 덕스포드 윙(Duxford Wing)의 전투기 200명이 북쪽에서 도착했습니다. 60대의 독일 전투기가 격추되어 26대의 RAF 손실을 입었지만 충돌의 중요성은 물질적 측면을 넘어섰습니다. 독일 조종사들은 영국 공군이 넉아웃 펀치를 날릴 준비가 되었다는 말을 들었고, 괴링은 영국에 남은 스핏파이어가 50대에 불과하다는 자신의 믿음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루프트바페의 조종사들은 동시에 500명의 전투기와 조우했다. 그들은 그것이 가능한 모든 전투기를 뒤섞은 RAF의 도박이라는 것을 몰랐습니다.

뛰어난 휴 다우딩 교체

전투는 9월 15일에 끝나지 않았지만 곧 루프트바페가 영국 전투에서 패한 날로 인정되었습니다. 영국 침공을 제안한 바다사자 작전은 히틀러가 무기한 연기했다. 런던은 10월 내내 폭격이 계속되면서 전격전으로 고통을 받을 것입니다. 역사가들은 종종 10월 31일을 실제 영국 전투가 끝난 날짜로 인용합니다. 영국 공군은 전투기 1,017대와 조종사 537명, 폭격기 및 해안 사령부에서 248대와 거의 1,000명의 병력을 잃었다. Luftwaffe는 1,733대의 비행기와 거의 3,000명의 승무원을 잃었습니다.

전투 후 Hugh Dowding은 즉시 해고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은퇴했습니다. Keith Park도 경질되었습니다. 그들은 각각 Sholto Douglas와 Leigh-Mallory로 교체되었습니다. 이것은 영국군의 전술이 Big Wing으로 전환되었음을 나타냅니다. Dowding은 오래된 경비원의 일부로 여겨졌습니다. Bader와 Leigh-Mallory는 Dowding과 Park에 대해 그들의 공연을 더럽힐 정도로 하프를 했습니다. Leigh-Mallory와 Sholto Douglas는 보다 진보적인 사고를 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은퇴 후 Dowding은 Bentley Priory의 Lord Dowding이 되었습니다. 그것은 전쟁의 결정적인 순간에 경이적으로 있을 법하지 않은 승리를 조직한 사람에게 작은 징표였습니다.

Big Wing에 대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Dowding은 놀라운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의 집요하게 철저한 명령 위임과 명령 및 통신 채널의 통제는 RAF가 정밀하게 작업하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완벽하게 조직된 레이더 시스템은 독일인조차 믿기를 거부하는 시계 같은 효율성으로 작동했습니다. Dowding은 또한 항공기와 조종사를 능숙하게 사용하는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에게 제한된 자원이 있다는 것을 알고 그것을 현명하게 사용했습니다. 그는 9월 15일 독일군이 동일한 공격을 할 때까지 전면 공격을 거부하면서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의 수를 독일군에게 정확히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그 행동의 결과, 그의 가장 큰 허세는 독일군의 사기를 떨어뜨렸습니다.

다우딩은 지휘관으로서 냉철하고 금욕적이었습니다. 그는 당황하지 않았고 너무 일찍 너무 많은 일을 저질렀습니다. 이는 분명히 영국인에게 막대한 비용을 들였을 것입니다. Dowding의 인내심과 자원의 탁월한 관리는 그의 "Stuffy" 성격을 반영하여 영국과 RAF가 승리할 수 있는 모든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그의 주요 실수는 Big Wing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한 것이었고 의회(Leigh-Mallory와 Bader 덕분에)는 Big Wing이 결정적인 타격을 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전술은 독일군의 손실을 증가시키는 데 확실히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Dowding의 기여는 쉽게 잊혀진 것 같습니다. 현실은 휴 다우딩이 없었다면 영국 전투의 결과가 극적으로 달라졌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루프트바페의 전략적 실패

나치 체제에서 헤르만 괴링은 비난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괴링은 무관심과 전투의 비효율적인 방향으로 부하들과 조종사들을 실망시켰습니다. 그는 칼레에 서서 맨눈으로 도버의 탑을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영국 레이더에 대해 알고 있었습니다. 조종사들이 달리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신의 비행기가 RAF 전투기보다 앞서 작전 지역에 도달할 수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레이더를 적절히 다루지 못하면 괴링은 기습 요소와 많은 항공기를 요합니다.

괴링은 단발 엔진 전투기가 훨씬 우월하다는 명백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Bf-110에 대한 그의 감탄을 절망적으로 고수했습니다. 결국 Bf-110은 전투기를 호위하는 전투기인 Bf-109에 의해 호위되었다. 이것은 개인 허리케인으로 출격한 Keith Park와 비교할 때 괴링이 전투에서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지 보여줍니다.

루프트바페가 저지른 또 다른 실수는 최우선 목표로 런던으로 전환한 것입니다. 영국 수도와 다른 주요 도시에 대한 루프트바페의 폭격으로 민간인들은 큰 고통을 겪었지만, RAF의 젊어짐에 필요한 휴식을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RAF가 숨을 쉴 수 있는 성급한 움직임이었습니다.

영국 전투에서 승리한 혁신과 적응력

한편 영국군은 자신들의 상황에 유리한 전술적 판단을 내렸습니다. 비행 중대 수준에서 RAF 조종사는 루프트바페가 사용하는 Finger Four 대형을 모방하기 시작했습니다. 조종사는 기관총의 조화 지점을 변경하여 경기장을 평평하게 만들었습니다. 조화 지점에서 버스트와 함께 적기를 잡는 것은 최소한의 탄약 소모로 최대 피해를 허용했습니다.


미국에 선전포고

히틀러는 1941년 12월 11일 Krolloper’s 단계에서 미국에 선전포고를 합니다. By Bundesarchiv – CC BY-SA 3.0 de

1941년 12월 11일 독일은 미국이 중립을 지키던 미국의 일련의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에 선전포고를 했다. 1941년 12월 7일 일본 제국이 진주만을 기습 공격한 지 4일 만에 일어난 일입니다.

일본과 체결한 반공동맹조약에 따르면 독일은 제3국이 일본을 공격할 경우 일본을 지원해야 하지만 일본이 침략자일 경우에는 지원하지 않아도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 정부(히틀러)는 미국에 선전포고를 하였다.

이것은 곧 독일의 파괴가 일본보다 앞선다는 독일 우선 전략에 동의한 처칠과 루즈벨트 모두에게 신의 선물임이 입증되었습니다.


행성 비전

러시아의 흙길은 가을비가 내리자 진흙탕이 되고 독일군은 멈췄다. 이는 독일군의 최대 강점인 기동성을 무력화시켰습니다. 아마도 히틀러는 이 예측할 수 없는 사건에 대비하여 모스크바까지 아우토반을 미리 건설했어야 했을 것입니다.

업데이트 16/03/2013: 나는 최근에 다큐멘터리에서 1941년 6월 말까지 날씨가 적합하지 않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땅은 탱크를 위한 비로 너무 젖어 있었기 때문에 그리스의 침략은 탱크를 전혀 느리게 만들지 않았습니다.

루프트바페가 RAF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을 때 히틀러는 괴링에게 독일에 대한 영국의 폭격에 대한 보복으로 영국 도시를 폭격하라고 말함으로써 독일의 손해에 다시 끼어들었다. 이것은 RAF가 회복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긴 시간 동안 압력을 제거했습니다.

히틀러의 영국 침공인 바다사자 작전(Operation Sea Lion)은 결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영국 왕립 해군의 기량 때문이었거나 아니면 동쪽으로 침공하려는 자신의 억제할 수 없는 추진력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영국을 무시하기로 한 결정은 독일이 계속해서 영국에 의해 폭격을 받았고 나중에는 미국에 의해 폭격을 받았고 결국 1944년부터 형성된 지상 전선의 서쪽에서 폭격을 받게 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

히틀러는 소련에 대항할 만큼 충분히 미쳤거나 대담한 자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 야망을 품은 지도자는 거의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히틀러는 1차 세계대전 당시 상병 시절의 영향을 받아 자신의 군사적 능력에 대한 과장된 견해라는 치명적인 자질을 갖고 있었고,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가능한 측면에 자신의 흔적을 남길 것을 주장했습니다.

그의 무능력 덕분에 그는 독일 전쟁에서 패한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돌이켜보면, 가령 히틀러의 장군 중 한 명이 프랑스를 정복한 직후 그를 처형했다면 더 좋았을 것입니다.


메모: 2012년 10월 30일에 이유 5를 업데이트하고 최종 결론 단락을 추가했습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의 서곡

제2차 세계 대전 중 1942년 봄에 오늘날의 우크라이나와 벨로루시 대부분의 영토를 점령한 독일 Wehrmacht군은 그해 여름에 남부 러시아에 공세를 개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무자비한 국가 원수인 이오시프 스탈린의 지도 아래 러시아군은 1941-42년 겨울에 모스크바를 점령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았던 서부 지역에 대한 독일의 공격을 이미 성공적으로 물리쳤습니다. 그러나 스탈린의 붉은 군대는 전투에서 인력과 무기 면에서 상당한 손실을 입었습니다.

스탈린과 미래의 소련 지도자 니키타 흐루시초프를 포함한 그의 장군들은 모스크바를 겨냥한 또 다른 나치의 공격을 충분히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히틀러와 독일군은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스탈린그라드를 목표로 삼았는데, 그 이유는 스탈린그라드가 러시아의 산업 중심지 역할을 했으며 다른 중요한 물품들과 함께 국가 군대를 위한 포를 생산했기 때문입니다. 도시를 가로지르는 볼가 강은 또한 나라의 서부와 먼 동부 지역을 연결하는 중요한 운송 경로였습니다.

궁극적으로 아돌프 히틀러는 독일군이 스탈린그라드를 점령하기를 원했고, 스탈린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선전 목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비슷한 이유로 러시아인들은 그것을 보호해야 할 특별한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히틀러가 스탈린그라드를 점령하면 도시의 모든 남성 거주자들이 살해되고 여성들은 추방될 것이라고 선언했을 때, 피비린내 나는 전투가 시작되었습니다. 스탈린은 모든 러시아인에게 소총을 들고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무기를 들도록 명령했습니다.

Wehrmacht의 6군은 1942년 8월 23일에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Luftwaffe가 영국 전투에서 패배한 방법

1940년 7월, 상황은 영국에게 끔찍해 보였습니다. 독일이 서유럽 대부분을 침공하고 정복하는 데 두 달도 채 걸리지 않았습니다. 기갑과 슈투카 급강하 폭격기의 지원을 받아 빠르게 움직이는 독일군은 며칠 만에 네덜란드와 벨기에를 압도했습니다. 114개 사단을 보유하고 탱크와 포병에서 독일을 압도한 프랑스는 조금 더 버텨냈지만 6월 22일에 항복했다. 영국은 운이 좋게도 덩케르크 해변에서 퇴각하는 원정군을 철수시켰다.

영국 자체가 그 다음이었습니다. 독일군의 첫 번째 목표는 침공의 전제 조건으로 공중 우위를 확립하는 것이었다. 루프트바페는 영국 남부에서 영국 공군의 전투기 사령부를 4일 만에 격파하고 나머지 RAF를 4주 만에 파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거만하게 평가했습니다.

1940년 8월, RAF 601 비행대의 조종사들이 허리케인을 향해 출격합니다.

5월 10일에 네빌 체임벌린의 뒤를 이어 수상이 된 윈스턴 처칠은 단호했다. 그는 의회 연설에서 "우리는 해변에서 싸울 것입니다. 상륙장에서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들판과 거리에서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결코 항복하지 않을 언덕에서 싸울 것입니다." #8221

모든 사람이 처칠에 동의한 것은 아닙니다. 영국 외무성에는 유화와 패배주의가 만연했습니다. 외무장관인 핼리팩스 경은 영국이 이미 패배했다고 믿었습니다. 처칠의 분노에 대해 국무차관 Richard A. “Rab” Butler는 런던의 스웨덴 외교관들에게 “타협적 평화를 맺을 수 있는 기회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합리적인 조건.”

조지프 케네디(Joseph P. Kennedy) 영국 주재 미국 대사는 7월 31일 미 국무부에 독일 루프트바페가 RAF “ 작전을 중단할 권한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은 "영국이 국방에 대한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고 미국이 해줄 수 있는 것은 결과를 지연시키는 것 외에는 할 수 없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라고 선언했다. , 프랑스가 항복할 때까지 프랑스군 총사령관은 "3주 후면 영국이 닭처럼 목을 움켜쥐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따라서 역사에 영국 전투로 알려진 7월 10일부터 10월 31일까지의 사건은 운명의 예언자들에게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영국이 이겼습니다. RAF는 거의 모든 면에서 Luftwaffe보다 더 나은 전투력을 가지고 있음이 입증되었습니다. 결정적 요인은 영국의 능력과 결단력이었지만 전투 전과 전투 중 독일의 실수가 결과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독일은 제1차 세계대전 말 베르사유 조약으로 재무장이 금지되었지만 항공기 개발은 민간 항공을 가장하여 계속되었습니다. 1933년 히틀러가 집권했을 때, 그는 공개적으로 군사화를 추구했습니다. 1935년에 공식적으로 별도의 서비스 부서로 설립된 Luftwaffe는 곧 유럽에서 가장 큰 공군이 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의 의견에 따르면 최고였습니다.

독일 조종사들은 스페인 내전에서 기술을 연마했습니다. 1936년과 1939년 사이에 그들은 프란시스코 프랑코와 국민당을 지원하는 콘도르 군단을 통해 “자원봉사자”로 순환되었습니다. They perfected techniques, tested their airplanes—including the Ju 87 Stuka dive bomber and the Bf 109 fighter—and gained experience.

America’s most famous aviator, Charles A. Lindbergh, toured German bases and factories in September 1938. “Germany now has the means of destroying London, Paris, and Prague if she wishes to do so,” Lindbergh wrote in a report to Kennedy in London. “England and France together have not enough modern war planes for effective defense or counterattack.”

A World War II era British propaganda poster shows a group of Spitfires shooting down German Heinkel 177s.

The Luftwaffe’s fearsome reputation was enhanced by the pushover German victories in Poland, the Netherlands, Belgium, and France. In July 1940, it was about twice the size of the RAF, but the critical measure was not gross numbers. Essentially, the Battle of Britain pitted the first-line fighters of RAF Fighter Command against the fighters, bombers, and dive bombers of two German air fleets. In that matchup, the German advantage was significantly greater.

Air Chief Marshal Hugh Dowding, commander of Fighter Command, said, “Our young men will have to shoot down their young men at the rate of five to one.”

The Luftwaffe was not as invincible as it looked. One of its fundamental weaknesses was unstable leadership. The commander in chief was Reichsmarschall Hermann W. Goering, a World War I ace and the successor, in 1918, to Manfred von Richthofen in command of Jagdgeschwader 1, the Flying Circus. He had become a fat, blustering caricature of himself. He had not kept up with changes in airpower and had little knowledge of strategy. Goering was prone to impulsive and erratic decisions. When Hitler intervened in the decision-making, which he did regularly, the results were even worse.

However, the Luftwaffe’s immediate problem in 1940 was that the subjugation of Britain was not the kind of mission it was prepared to perform. Its strength was Blitzkrieg, the short, fast “lightning war” in which the German Army, supported by Stuka air strikes, swept through Poland in 1939 and Western Europe in 1940. In both the Blitzkrieg and the war in Spain, the Luftwaffe’s forte was close air support of ground forces.

The officer corps was infatuated with the dive bomber. It had worked well for the Condor Legion in Spain, where pilots had difficulty hitting targets from high altitude. The dive bomber was accurate in putting bombs directly on compact targets, which predominated in Spain.

The foremost advocate of the dive bomber was Ernst Udet, another flamboyant flying ace from World War I. His friend Goering appointed him to be technical chief of the Luftwaffe, a position for which he was utterly unsuited. Udet insisted that every bomber have a dive bombing capability, which added weight and subtracted speed from numerous aircraft in development.

The Luftwaffe’s signature dive bomber was the Ju 87 Stuka, instantly recognizable with its inverted gull wings, sturdy fixed undercarriage, and wheel spats. It was enormously successful as a terror weapon in the Blitzkrieg. A wind-powered siren, used in diving attacks, contributed to the psychological effect.

Germany had no long-range bombers and would not field its first strategic bomber, the Heinkel 177, until 1944. What it had in 1940 was an assortment of twin-engine medium bombers, notably the slow-moving He 111 and Do 17. They had been adequate to supplement the Stuka on the continent, but they were out of their league in the Battle of Britain. The best of the German medium bombers was the Ju 88, which had better range and speed, but it was just coming into production at that time.

The Luftwaffe also had the Bf 110, nominally a twin-engine fighter. It had good speed and range, but it was not agile enough to take on RAF fighters. Germany might have done well to use it instead as a fighter-bomber—which it did later in the war—but it was rarely employed in that role in 1940.

Germany’s best airplane, and arguably the best airplane on either side, was Willy Messerschmitt’s masterpiece, the Bf 109 fighter. It packed a powerful engine into a small, sleek airframe and was the world’s most advanced fighter when it first flew in 1935. It went on to score more victories than any other aircraft in World War II. Its problem in 1940 was limited range. Flying from bases in France, it had only about 10 minutes of fighting time over London. It could not escort the bombers on deep penetration missions in Britain.

For the first time, the Luftwaffe faced a first-class opponent. The RAF had been established in 1918 as a separate military service and was reorganized in 1936 into Bomber, Fighter, Coastal, and Training Commands.

Two superb fighters would bear the brunt of the coming battle. The Hawker Hurricane was regarded as Fighter Command’s “workhorse.” It was teamed with a “thoroughbred,” the Supermarine Spitfire. In July 1940, the RAF had 29 squadrons of Hurricanes and 19 squadrons of Spitfires.

The Spitfire was one of the greatest fighters of all time. It had been introduced in 1936 but was still around to shoot down a German jet aircraft Me 262 in 1944. It became the symbol of the Battle of Britain. The Hurricane was larger and slower, but like the Spitfire, it could turn inside the Bf 109. Bf 109 pilots, if they could, attacked from altitude, which gave them an advantage.

The RAF had several force multipliers, the most important of which was radar. The official British term for it was “RDF,” for radio direction finding, before a changeover in 1943 to match the American usage of “radar.” Britain had no monopoly. The German Navy made limited use of radar. However, the incompetent Udet had rejected radar for the Luftwaffe in 1938 because it did not fit with his notions of air combat.

Dowding was an early champion of radar. Britain had a chain of 29 RDF stations along its southern and eastern coastlines. The radar was effective for more than 100 miles out. Once Luftwaffe formations crossed England’s coastline, the Royal Observer Corps began tracking them. The RAF knew when and where to respond, and could delay scrambling its fighters until the last moment.

Unbeknownst to Berlin, Britain had cracked the high-level German “Enigma” code. The intelligence product derived from these intercepts was called “Ultra.” It provided useful information about the Luftwaffe’s overall moves, but it did not add greatly to the day-to-day intelligence from other sources.

Yet another RAF force multiplier was high-octane fuel. When the war began, both the Luftwaffe and the RAF were using 87 octane aviation fuel. Beginning in May 1940, the RAF obtained 100 octane fuel from the United States and used it throughout the battle. It boosted the performance of the Merlin engines in the Hurricanes and Spitfires from 1,000 to about 1,300 horsepower.

Dowding—known as “Stuffy”—had been commander of Fighter Command since its founding in 1936. He was the oldest of the RAF senior commanders—intensely private, eccentric and obstinate, but a leader of exceptional ability. It was on his authority that the first British radar experiments with aircraft had been carried out. Dowding was unbending and thus not favored by the politicians in the Air Ministry.

Fighter Command, headquartered at Bentley Priory in the London suburbs, was organized to fight in four groups. The largest was 11 Group, covering southeastern England and the approaches to London. Its commander was Air Vice Marshal Keith R. Park, an excellent officer but, like Dowding, not attuned and responsive to the politicians.

To the immediate north was the area of 12 Group, covering the Midlands and East Anglia and commanded by Air Vice Marshal Trafford Leigh-Mallory. The other two groups had lesser roles—southwestern England was covered by 10 Group, and northern England and Scotland by 13 Group.

German officers gaze across the English Channel at the white cliffs of Dover.

Germany would employ two main air fleets. Luftflotte 2, with headquarters in Brussels, was commanded by Field Marshal Albert Kesselring. Its Bf 109 fighters were concentrated in Pas de Calais, across from Dover at the narrowest point of the English Channel. Luftflotte 2 also had bombers and fighters elsewhere in northern France and Belgium. Luftflotte 3, commanded by Field Marshal Hugo Sperrle from his headquarters in Paris, flew from bases in Normandy and Brittany.

Goering and his staff consistently underestimated the RAF. In early August 1940, Goering insisted that the British had no more than 400 to 500 fighters. In fact, Fighter Command on Aug. 9 had 715 ready to go and another 424 in storage, available for use within a day.

When France fell, Hitler ordered a strategic pause, believing the British would accept a dictated peace on his terms. The Luftwaffe mounted sporadic bomb raids on southern England and shipping in the Channel. However, in the official reckoning, the Battle of Britain began July 10 with a fighter engagement over the channel the Luftwaffe lost 13 aircraft and the RAF 10.

On July 16, Hitler ordered preparations started for Operation Sea Lion, an invasion of Britain. The German Navy said Sept. 15 was the earliest possible date it could be ready. On Aug. 1, Hitler ordered the Luftwaffe to “overpower the English Air Force,” which stood in the way of the invasion.

Goering assured Hitler, “The RAF will be destroyed in time for Operation Sea Lion to be launched by Sept. 15.” At first, the Luftwaffe regarded the entire RAF as the target and scattered its efforts for weeks before focusing on Fighter Command.

Finally recognizing the value of the radar sites, the Luftwaffe tried to destroy them, but did so by aiming bombs at the radar towers, which were easy to replace and almost impossible to hit. The radar site buildings where the trained operators worked would have been easier targets but were seldom attacked. In yet another mistake, Goering told the Luftwaffe to ignore the radar sites and strike at other targets.

The RAF lost 58 airplanes in July, but the full fury of the battle was yet to come. With great fanfare, Goering declared Aug. 13 to be Adler Tag (Eagle Day), on which he launched 1,485 sorties against Britain. “Within a short period you will wipe the British air force from the sky. Heil Hitler,” he said in a message to the air fleets.

Among those impressed by the German claims was Kennedy, who wired President Roosevelt, “England will go down fighting. Unfortunately, I am one who does not believe that it is going to do the slightest bit of good.”

On Aug. 15, Goering ordered a maximum effort from his air fleets. They flew more than 2,000 sorties that day, the most of any day during the Battle of Britain. The German high command claimed 99 RAF fighters destroyed in the air. In actuality, the RAF lost 34 fighters while shooting down 75 German airplanes. The fighting on Aug. 19 was only slightly less intense.

RAF Bomber Command regularly attacked targets on the Continent, flying 9,180 sorties between July and October. This had the effect of freezing some German fighters in place for air base defense, limiting the number that could be committed to the attack on Britain.

A civilian aircraft “spotter” scans the skies around St. Paul’s Cathedral in London, searching for incoming German airplanes. (Photo courtesy National Archives)

Bad weather caused a lull in the fighting Aug. 19 to 23. It was a much-needed respite for both sides. When the battle resumed Aug. 24, the Luftwaffe changed tactics and concentrated its force on 11 Group airfields.

What the Germans really wanted was to lure the RAF fighters up for air battles, which the Bf 109 pilots believed they would win. Park and Dowding, however, refused to respond to Luftwaffe fighter sweeps. They went after the German bombers instead.

The Stuka had made its reputation in the Blitzkrieg under conditions of German air supremacy. It was far less fearsome with Spitfires and Hurricanes on its tail. The Stuka’s top speed was 230 mph (compared to more than 350 for the Spitfire), and it was even slower and more vulnerable when diving to deliver bombs.

“Due to the speed-reducing effect of the externally suspended bomb load, she only reached 150 mph when diving,” said German ace Adolf Galland, who was no admirer of the Stuka. The RAF laid such punishment on the Stuka that Goering on Aug. 19 withdrew it “until the enemy fighter force has been broken.”

The attacks continued relentlessly. On average, the Luftwaffe sent 1,000 airplanes a day, and seldom fewer than 600. On Aug. 30 to 31, more than 1,600 came. The worst day for Fighter Command was Aug. 31 when it lost 39 aircraft and 14 pilots. Most days the Luftwaffe’s losses were even heavier than the RAF’s, but the production of Hurricanes and Spitfires was no longer keeping up with losses, and there were not enough replacements for the experienced pilots who had been killed.

Some pilots scrambled six times a day. Civilian teams from Hawker and Supermarine joined RAF ground crews, working to get damaged Hurricanes and Spitfires ready to fly again.

The British people look back on this part of the battle as “the desperate days.” Looking back later, Churchill said, “In the fighting between Aug. 24 and Sept. 6, the scales had tilted against Fighter Command.”

Just as things were looking grim, Hitler made a critical mistake. He changed Luftwaffe targeting. In August, two German pilots who had flown off course on a night mission dropped their bombs on London. The RAF bombed the Berlin suburbs in reprisal. Germans were shocked and outraged, having been assured by Hitler and Goering that their capital was safe from British bombers. An enraged Hitler on Sept. 5 ordered a change in basic strategy, shifting the Luftwaffe’s focus of attack from British airfields to the city of London.

That took the pressure off Fighter Command at a critical time. RAF fighter losses fell below the output of replacements. In diverting the offensive from the RAF, the Germans had lost sight of the valid assumption with which they had begun: The key objective was destruction of the RAF. Otherwise, the Sea Lion invasion would not be possible.

The Luftwaffe had one massive shot left. On Sept. 15, Germany threw about 400 bombers and 700 fighters into an all-out attack on Britain. In the middle of the afternoon, Park committed the last of his reserves. Every airplane that 11 Group could put in the air was engaged.

충분했다. RAF pilots shot down 56 Luftwaffe aircraft, and many others limped back to their bases in France with major damage or went down in the Channel. The RAF lost 28. Never again would the Luftwaffe come against Fighter Command in such strength.

Today, the nation celebrates Sept. 15 as “Battle of Britain Day.”

Both sides gradually came to the realization that the Luftwaffe’s attempt to destroy the RAF had failed. On Sept. 17, Hitler postponed Operation Sea Lion until further notice. This was no doubt a great relief to the German Navy, which was not prepared to carry out an invasion. On Oct. 31, the British Defense Committee agreed that the danger of invasion had become “relatively remote.”

That date is commemorated as the end of the Battle of Britain.

However, it was not yet clear to all that the Luftwaffe had failed. The Nov. 10 Boston Sunday Globe published its version of an interview with Kennedy, quoting him as having declared, “Democracy is finished in England.” Kennedy denied having said it, but the reporter, Louis Lyons, had a witness to back him up. Kennedy was finished as ambassador and as a player in the Roosevelt Administration. He submitted his resignation that month.

Both sides had taken heavy losses, although claims during the battle of enemy aircraft shot down were later shown to be excessive. In all, the RAF lost 1,547 airplanes—1,023 from Fighter Command, 376 from Bomber Command, and 148 from Coastal Command. German losses were even higher—a total of 1,887, of which 650 were Bf 109s and 223 were Bf 110s.

More than half of the German aircraft destroyed were shot down by Hurricanes. Whenever possible, the RAF had sent Spitfires to fight the Bf 109s and used Hurricanes against German bombers—but the Hurricanes had downed their share of fighters, too.

Rescue workers search frantically for victims amid the wreckage of a London street during the Blitz, which began as the Battle of Britain came to an end.

(Photo by Bruce Chavis via Warren Thompson)

At the end of the Battle of Britain, Fighter Command had slightly more airplanes than it did at the start. Surging British industry produced replacements at an encouraging rate. Fighter Command also had more pilots than in July, but had taken terrible losses in its most experienced airmen. The German aircraft industry was unable to surge its production, and between August and December 1940, Luftwaffe fighter strength fell by 30 percent and bomber strength by 25 percent.

Later, in a speech to the Canadian Parliament, Churchill recalled Weygand’s prediction from June 1940 that England would “have her neck wrung like a chicken” in three weeks. “Some chicken,” Churchill said. “Some neck.”

The Battle of Britain was over, but the sustained bombing of British cities—”the Blitz”—was just beginning. Hitler’s motives for the Blitz are not clear. It killed more than 40,000 civilians and destroyed a vast number of buildings, to no strategic purpose.

Meanwhile, Berlin turned to a new objective. Hitler in December ordered his forces to prepare for Operation Barbarossa, the invasion and destruction of Russia. Goering was once again optimistic. The Luftwaffe, he promised, would shoot down the Red Air Force “like clay pigeons.” The rest is history.

John T. Correll was editor in chief of Air Force Magazine for 18 years and is now a contributing editor. His most recent article, “Billy Mitchell and the Battleships,” appeared in the June issue.


Could the 6th army have been saved?

News of the German divisions' encirclement under Paulus was a severe blow to Hitler, and he ordered an immediate attack to relieve the encircled forces in Stalingrad. Goering intervened and believed that the Luftwaffe or German air force could re-supply Paulus’ army. Goering promised Hitler that he would supply the Germans in Stalingrad with all that was needed. In the end, the Luftwaffe’s efforts to supply the besieged forces were utterly inadequate. It has been estimated that the German air force only dropped one-quarter of the material and the food that the German soldiers needed to fight and survive in the Russian Steppe during the winter.

The failed Luftwaffe efforts to supply German soldiers caused morale in the city to fall. Many German officers even argued that they should surrender. On December 19th, the gifted German General Eric von Manstein and a significant German division attempted to reach Stalingrad. Operation Winter Storm was initially successful, despite it occurring during the depths of winter.

Von Man stein’s forces came within thirty kilometers of the besieged Germans, but Paulus refused to break out and link up with the relief forces. He possibly could have saved some of his troops. However, this would have required him to disobey Hitler’s explicit orders. In the end, he refused to do so, and the opportunity was lost. If Hitler had allowed his generals more flexibility, Von Paulus could have saved some of his divisions from complete annihilation. [20]


PLEASE NOTE – This lesson was aimed at Key Stage 3 but should be capable of being used with minimal adaptation with Y6 at Key Stage 2 and Key Stage 4 too. 을위한 Junior/Primary Subscribers you can 접속하다 this in the KS2 Second World War section of the site.

This active lesson on the Battle of Britain starts with a puzzling conundrum which pupils have to explain by the end of the lesson using 3 key learning strategies: gallery – the unfolding of clues in a differentiated way explanation builder (using the US technique of opening Up the Text) and spanner in the works. The accompanying PowerPoint provides carefully-chosen range of clues in two batches to create cognitive tension. The lesson finishes with pupils having to create a 60 word Wikipedia entry showing that they can link and prioritise.